기사 (전체 64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난코너] 문화人문화in 85. 연극 <삼봉이발소>
시험은 끝났겠다, 재밌게 놀고 싶은데 날씨가 쌀쌀하니 야외활동을 생각하면 몸이 절로 움츠러들고, 가볍게 볼 영화도 없는 11월. 대학로 연극을 보러 가기 딱 좋을 때다. 연극의 다양함과 선택의 잦은 실패로 무엇을 볼지 고민이라면 2천만 명에게 검증된 ...
이다혜 기자  2013-11-05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18. 하이쿠처럼 간결하고 아름다운 은유 <그래비티>
나비가 난다마치 이런 세상에실망한 듯이-고바야시 잇사(小林一茶)제가 좋아하는 하이쿠입니다. 영화 초반 우주를 유영하는 스톤 박사(산드라 블록)에게 매트(조지 클루니)는 “우주에 나와서 가장 좋은 점이 뭐냐”고 묻습니다. 스톤 박사는 표정없는 얼굴로 “...
김상천  2013-11-05
[지난코너] 포스트 IT ⑥ 그래핀
‘그래핀’은 흑연의 표면층을 한 겹 벗긴 탄소 나노 물질로, 미래의 정보 기술을 이끌 신소재로 최근 주목 받고 있다. 다양한 탄소동소체 중 그래핀이 ‘꿈의 물질’로 각광받는 이유는 현존하는 물질 중 가장 얇으면서, 동시에 가장 강하기 때문이다. 또한 ...
권혜진  2013-10-15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17. 마케팅이 아쉬운 좋은 영화 <나는 공무원이다>
을 보고 어이가 없었습니다. 아니 “무서운 장면 없이 무서운 영화”라던 포스터는 대체 뭐였죠? 정도이겠거니 생각하고 봤다가 심약한 영혼이 육신을 떠나는 줄 알았습니다. 무서운 장면 겁나게 많이 나오더군요. ‘잔인한 장면 없이 무서운 영화’라는 말을 ...
김상천  2013-10-14
[지난코너] 신현식의 신현실 10. 변화라는 이름 아래 맬서스와 박근혜
모든 것이 변화한다. 날씨도 매일 매일 변화하며, 우리 대학 기숙사 가는 길에 있는 강아지의 체격도 세월이 지나 변했다. 사람도 내적, 외적으로 변한다. 삶을 영위하는 원동력이 되는 가치관, 이성에 호감을 나타나게 하는 자신 내면의 비밀인 이상형 등 ...
신현식 기자  2013-10-09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16. <피아니스트>와 『생존자』
테렌스 데 프레의 『생존자』를 읽고 나서 며칠 후에 세 권을 주문했습니다. 한 권은 제가 갖고 나머지 두 권은 선물하고 싶어서요. 이 책은 나찌와 소련의 강제수용소에서 살아남은 생존자들의 증언을 담고 있습니다. 단순히 어떻게 살아남았고 혹사당했는지에 ...
김상천  2013-10-08
[지난코너] 포스트 IT ⑤ 렌즈형 스마트 카메라
소니가 스마트폰과 결합해 사용하는 신개념 카메라를 출시했다. 렌즈에 셔터버튼과 줌 토글을 장착하고 본체 액정과 조작부를 버린 렌즈형 카메라(DSC-QX100·DSC-QX10)로, 스마트폰이 디스플레이 역할을 한다. 렌즈형 카메라와 스마트폰을 NFC(N...
이다혜 수습기자  2013-10-08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15. 너무 지쳤다면,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가끔 혼자 있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누구나 그렇겠죠. 사람과 말들이 지긋지긋할 때 있지 않나요? 아무도 만나기 싫고, 아무 말도 하고 싶지 않을 때. 모든 게 엉망일 때. 그럴 땐 그저 빨리 집에 가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죠. 웃음이 주는 피곤함에서 ...
김상천  2013-10-01
[지난코너] 문화人문화in 82. 타이포잔치 2013
타이포그래피는 일상생활에 깊이 관여된 예술 중 하나다. 활자의 서체나 글자 배치를 구성하고 표현하는 활동을 타이포그래피라 정의 내릴 수 있는데, 문자 자체의 뜻뿐만이 아니라 개인의 생각은 물론 언어의 감성까지 담아낸다. 세계에서 유일한 타이포그래피 비...
김윤숙 기자  2013-10-01
[지난코너] 포스트IT 3. 3D 프린터
3D 프린터는 설계도를 내려 받아 3차원의 제품을 찍어내는 프린터다. 이로 인해 세계 프린터 시장이 연평균 29%씩 성장할 전망이 나올 정도로 주목받는 상품이다. 이미 의류, 식품, 의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3D 프린터를 활용 중이다. 내년 2월에는 ...
김윤숙 기자  2013-09-17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14. 하늘에 대한 사랑 <바람이 분다>
미야자키 하야오의 은퇴작 는 이전 작품들과 조금 달랐습니다. 꼬마들을 무릎에 앉히고 팔로 감싸 안아가며 동화를 들려주던 할아버지가, 어느 날 사뭇 진지한 얼굴로 오늘은 좀 특별한 얘기를 들려주마 하고 말하는 듯한 느낌이었달까요.민감한 소재 탓에 논란의...
김상천  2013-09-17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13. ‘The Great’ <에드 우드>
모든 종류의 창작물을 막론하고 유독 영화라는 장르엔 보는 사람을 황당하게 만들만큼 졸작인 작품이 많은 것 같습니다. 영화가 전방위 종합예술이라 막상 완성도있게 만들자면 어려운 까닭일까요. 라든지 같은 어이없는 영화들은 대체 어떻게 세상에 나오는 건지...
김상천  2013-09-10
[지난코너] 문화人문화in 80. 알폰스 무하 : 아르누보와 유토피아 전
작가의 의도를 파악하거나 작품의 표현기법을 살피지 않고 맘 편히 아름다운 작품을 감상하고 싶다면 ‘알폰스 무하 : 아르누보와 유토피아 전’을 추천한다. 사실 기자도 눈에 띄는 포스터 속의 예쁜 그림을 보고 혹해 이번 전시를 다녀오게 되었다. 전시의 이...
김윤숙 기자  2013-09-10
[지난코너] 문화人문화in 79. 2013 천안 국제웰빙식품엑스포
2013 천안 국제웰빙식품엑스포가 지난달 29일 개막했다. 천안삼거리공원 근처에 위치한 이번 엑스포에서는 ‘웰빙식품’이란 주제로 다양한 전시관 및 이벤트가 마련됐다. 여러 전시관 중 추천할 만한 전시관은 단연 ‘주제전시관’이다. 4개의 테마로 구성된 ...
민수정 기자  2013-09-03
[지난코너] ① 웨어러블 디바이스 (Wearable Device)
전세계 스마트폰 보급률 1위에 달하는 우리나라 국민들은 그야말로 ‘스마트’한 생활에 빠졌다. TV도 카메라도 똑똑해졌다. 그리고 마침내 등장했다. 웨어러블 디바이스(Wearable Device), 말그대로 ‘입을 수 있는’ 기기다. 초창기에는 군용으로...
민수정 기자  2013-09-03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12. <꿈의 구장> 다시 출발선 앞에서
방학은 매번 짧네요. 오랜만입니다 여러분, 정말 반가워요.다시 출발선 앞에 무릎 굽혀 앉아서 크게 심호흡을 해봅니다.일상은 출발한 듯 보이네요. 얼른 정신차리고 따라잡아야겠습니다. 의욕과 동력이 필요할 때 제가 자주 보는 영화가 있습니다. 케빈 코스트...
김상천  2013-09-02
[지난코너] 문화人문화in 78. 스튜디오 지브리 레이아웃전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은 애니메이션 영화 , , …. 모두 스튜디오 지브리에서 탄생한 작품들이다. 마음을 뒤흔드는 감동과 메시지를 전한 영화들을 좀 더 깊이 있게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왔다. ‘스튜디오 지브리 레이아웃전’에서 레
김윤숙 기자  2013-07-09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11. 입 안 가득 가쁜 숨, <트레인스포팅>
배가 슬금슬금 나오려는 게 이러다 이티가 될까봐 다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오늘은 운동장을 달리고 있는데 비가 쏟아졌습니다. 실은 나올 때 가로등 불빛에 가랑비가 비치는 걸 봤지만 모처럼 습관의 궤도에 오르기 시작한 운동이 안전하게 순환하길 바라는 마...
김상천  2013-07-09
[지난코너] 문화人문화in 77. 영화<스타트렉 다크니스>
▲손 해리슨(좌)과 제임스 T. 커크(우)가 마주하는 모습. , 등 한국영화가 폭풍우가 내리듯 극장을 휩쓸던 순간이 지나고 거대한 SF 해일이 밀려오기 시작했다. 관객 수 800만 명을 넘어선 를 필두로 (2009)을
조수진 기자  2013-05-28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10. <위대한 개츠비>를 보고 나온 남자 둘의 대화
“이래서 사람들이 데이지더러 썅년이라 그랬구나.” 2시간 30분간 좌석에 눌린 뒷머리를 띄우며 내가 말했다. 을 본 남자들은 안다. 세상의 어떤 여자들은 저 천박한 쌍시옷 발음으로 부르는 게 이름보다 적절하다는 걸. “데이지는 원작에서부터 아주 썅년이...
김상천  2013-05-28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