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3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난코너] 과학시간 19. 333전략
눈, 귀, 간 등 우리 몸의 주요 기관들을 위한 특별한 날이 많다. 매년 6월 9일은 치아의 날이다. 6세가 지나면서 젖니(유치) 맨 뒤쪽에 나오는 치아를 '6세 구치'라고 하는데 이 숫자를 따서 이 날을 ‘치아의 날’로 정했다. 건강한 치아는 “오복...
이철태(화확공) 교수  2013-05-21
[지난코너] 캐릭터 심리학 ⑧ 영화 <현기증>
정상적으로 살아가기에는 너무 현기증이 나는 세상을 우리는 살아가고 있다. 알프레도 히치콕 감독은 높은 곳에만 올라가면 현기증이 나서 정상적인 직업 활동을 할 수 없는 고소공포증을 가진 전직 형사의 이야기를 통해 같은 어려움을 호소하는 사람들과 소통을 ...
이호연 기자  2013-05-14
[지난코너] 과학시간 18. 여인의 향기
아침 출근길, 엘리베이터 문이 열렸다. 엘리베이터엔 고교 1년생 정도 보이는 소녀가 그녀의 어머니 등 뒤에 서있었다. 나는 엘리베이터를 타면서 자연스럽게 그들을 지나쳤다. 그 순간 어머니의 등 뒤에 서있던 소녀는 그녀의 어머니 머리카락에 코를 대고는 ...
이철태(화학공) 교수  2013-05-14
[지난코너] 캐릭터 심리학 7. 영화 <세 얼간이>
이 영화는 인도 최고의 일류 명문 공대에 나름대로의 사연과 꿈을 품고 들어 온 신입생들이 저마다의 방식으로 자신들의 꿈과 삶을 풀어 가는 이야기로 일면 우리의 현실과도 매우 닮아 있어 남의 이야기 같지만은 않다.란초, 라주, 파르한, 차투르는 신입생환...
이호연 기자  2013-05-07
[지난코너] 과학시간 17. 0.33% 냉혈동물의 모성애
5월 8일은 어버이날이다. 어버이날은 아버지와 어머니 모두에 대한 날이라는 뜻일 터인데 느낌은 어머니만의 날인 것 같다. 미국에선 어머니의 날(Mother’s day)과 아버지의 날(Father’s day)이 따로 있다.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영...
이철태(화학공) 교수  2013-05-07
[지난코너] 캐릭터심리학 6. 영화 <레미제라블>
가난한 일용직 노동자 쟝발장은 누이동생과 여러 명의 조카들과 함께 생활고에 시달리다가 빵을 훔치고 체포되어 5년형을 받는다. 또 남은 가족의 생계가 걱정되어 목숨을 건 탈옥을 시도하다가 19년으로 형기가 늘어난다. 그렇게 19년 동안 힘든 노역으로 죄...
이호연 기자  2013-04-16
[지난코너] 과학시간 16. 수면은 인생을 결정한다
내주부터 중간고사 기간이 시작된다. 아무래도 잠자는 시간이 부족하게 될 것이 뻔하다. 우리 몸은 밤이 되면 혈압이 내려가면서 자연스럽게 잠을 자고 싶어 한다. 잠을 자는 동안 신체활동에 필요한 에너지를 절약한다. 몸의 활동이 잠자는 중에 뇌는 쉬지 않...
이철태(화학공) 교수  2013-04-16
[지난코너] 캐릭터 심리학 ⑤ 동화 <라푼젤>
영화를 통해 각색된 동화 라푼젤의 이야기는 다음과 같다. 옛날 옛적 하늘에서 햇빛 한줄기가 땅으로 떨어진다. 그 빛 속에서 병과 상처를 치유하는 힘을 지닌 마법의 황금 꽃이 피어난다. 근처 바닷가의 한 왕국에 출산을 앞둔 왕비가 병이 들어 위독한데 모...
이호연 기자  2013-04-09
[지난코너] 알성달성26. 포르노의 미학
2006년 10월, 김본좌가 구속됐다. 혼자 몸으로 우리나라 야동의 70%를 담당하던 야동계의 전설 김본좌가 어긴 법령은 음란물 유포죄. 그는 붙잡히기 전까지 인터넷에 1만4천편에 달하는 야동을 올렸다고 한다.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야동을 다운받을 수...
서 민(의과대학) 교수  2013-04-09
[지난코너] 과학시간 15. 신이 주신 선물, 모르핀
양귀비(楊貴妃)’는 당나라 현종(玄宗)의 마음을 사로잡은 경국지색 ‘양옥환(楊玉環)’의 호칭이다. 그런데 이 절세미인의 호칭이 ‘아편(阿片, opium)’을 만들어 내는 한해살이 꽃인 ‘앵속(罌粟)’의 다른 이름으로 사용되고 있다. ‘아편’은 양귀비(...
이철태(화학공) 교수  2013-04-09
[지난코너] 과학시간 14. 초콜릿의 화학
1502년 콜럼버스가 신대륙을 향한 그의 4번째 항해 도중, 약탈한 마야인의 배에서 ‘카카오 빈’을 발견한 뒤로 ‘초콜릿’은 2살부터 80세 노인까지 좋아하는 달콤한 기호 식품이 되었다. ‘초콜릿’은 ‘카카오’ 나무의 열매인 ‘카카오 빈’으로 만들어
이철태(화학공) 교수  2013-04-02
[지난코너] 캐릭터 심리학 ④ 드라마 <내 딸 서영이>
많은 사람들이 재미있게 보던 국민 드라마 내 딸 서영이, IMF 시절 심각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으면서 가정적이고 자상하던 아버지가 엇나가기 시작하고 가족들이 어려움을 겪는다. 엄마가 힘겹게 돈을 벌고 딸이 어렵게 알바해서 힘을 보태지만 아버진 도박판까...
이호연 기자  2013-04-02
[지난코너] 캐릭터심리학 ③ 영화 <몬스터>
③ 영화 <몬스터>몬스터는 태어나는가? 만들어지는가?몬스터의 주인공 리는 호기심 많고 평범한 어린 소녀로 보통의 아이들처럼 유명한 사람이 되어 TV에 나오는 것이 꿈이다. 사실 어린아이들은 커서 어떤 사람이 될지 아무도 모르지 않는가.리의 바람과는 달...
이호연 기자  2013-03-26
[지난코너] 과학시간 13. 뱀파이어의 키스
“뱀파이어의 키스(Kiss of the vampire)”, 피겨의 여왕 김연아 선수의 2013년 세계피겨 선수권 쇼트프로그램 연주곡이다. 이 음악은 50년 전, 영국의 ‘돈 샤프’ 감독이 연출한 공포 영화 “뱀파이어의 키스”의 OST였다. 흡혈귀를 지...
이철태(화학공) 교수  2013-03-26
[지난코너] ② 세븐 파운즈
능력 있는 엔지니어로 좋은 직장과 아름다운 아내, 토끼 같은 아이들 뭐하나 부러울 것이 없이 성공한 남자 벤 토마스는 어느 날, 온 가족과 함께 자동차를 타고 가다가 한 순간의 방심에서 일어난 사고로 자신이 삶에서 사랑했던 모든 것을 한 순간에 잃어버...
이호연 기자  2013-03-19
[지난코너] 23.페티쉬
Q: 흔히 ‘페티쉬’라고 불리는 사람들은 특정 부위나 물건에 병적으로 집착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이런 취향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지, 어떤 심리에서 비롯되는지 궁금합니다.‘페티쉬’란 스타킹 신은 여성의 다리에 끌린다던지 발이나 허벅지 등 특...
김인순 상담사  2013-03-19
[지난코너] 과학시간12. 물은 왜 마셔야 할까?
매년 3월 22일은 ‘세계 물의 날(World Day for Water)’이다. 물 자원의 부족과 오염 등 물에 대한 심각성을 되새기고, 물과 관련한 불평등과 분쟁을 해소하기 위한 세계적인 연례행사이다. 2012년 OECD에서 발표한 ‘2050년 환경...
이철태(화학공) 교수  2013-03-19
[지난코너] ① 〈건축학개론〉의 서연
많은 사람들이 본 영화이지만 혹시 아직 보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간단히 스토리를 전개하기로 한다. 이 영화는 건축학 개론 시간에 만나게 된 새내기 남녀 대학생들의 풋풋한 연애가 결국 이루어지지 않았다... 는 첫사랑의 아쉬움 대해서 말하고 있는 영화라...
이호연 기자  2013-03-12
[지난코너] 알성달성 22.정력에 관하여
남자들은 쓸데없는 경쟁을 좋아한다. 어릴 적엔 소변을 누가 더 멀리 싸는지 시합을 하고, 20대가 되면 누가 더 술을 많이 마시는지 겨루며, 목욕탕에선 성기 길이를 비교하며 쓸데없이 좌절한다. 이런 것들이야 나름의 의미가 있다고 쳐도, 다음 대목에 이...
서 민(의과대학) 교수  2013-03-12
[지난코너] 과학시간 11. 계사년 신학기, 허물을 벗어라
계사년(癸巳年)!, ‘검은 뱀의 해’라는 뜻이다. 뱀은 십이지(十二支)간을 상징하는 열두 동물중의 하나이다. 검은 색은 지혜, 뱀은 풍요, 다산, 그리고 불사(不死), 영생(永生)의 끈질긴 생명력을 상징한다. 이런 연유로 ‘검은 뱀’은 행운을 상징한다...
이철태(화학공) 교수  2013-03-12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