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4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11. 입 안 가득 가쁜 숨, <트레인스포팅>
배가 슬금슬금 나오려는 게 이러다 이티가 될까봐 다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오늘은 운동장을 달리고 있는데 비가 쏟아졌습니다. 실은 나올 때 가로등 불빛에 가랑비가 비치는 걸 봤지만 모처럼 습관의 궤도에 오르기 시작한 운동이 안전하게 순환하길 바라는 마...
김상천  2013-07-09
[지난코너] 문화人문화in 77. 영화<스타트렉 다크니스>
▲손 해리슨(좌)과 제임스 T. 커크(우)가 마주하는 모습. , 등 한국영화가 폭풍우가 내리듯 극장을 휩쓸던 순간이 지나고 거대한 SF 해일이 밀려오기 시작했다. 관객 수 800만 명을 넘어선 를 필두로 (2009)을
조수진 기자  2013-05-28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10. <위대한 개츠비>를 보고 나온 남자 둘의 대화
“이래서 사람들이 데이지더러 썅년이라 그랬구나.” 2시간 30분간 좌석에 눌린 뒷머리를 띄우며 내가 말했다. 을 본 남자들은 안다. 세상의 어떤 여자들은 저 천박한 쌍시옷 발음으로 부르는 게 이름보다 적절하다는 걸. “데이지는 원작에서부터 아주 썅년이...
김상천  2013-05-28
[지난코너] 와우 이 어플 ⑩무료전자책 북팔
이동시간을 보람차게 보내고 싶거나, 책을 읽고 싶은데 들고 다니기 버거웠던 학생들에게 유용한 어플을 소개하려 한다. 스마트폰 전자책 회사 북팔(대표 김형석)에서 개발한 ‘무료전자책 북팔’ 앱을 통해 2만권의 다양한 분야의 전자책을 무료로 읽을 수 있다...
박혜림 기자  2013-05-28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9. <아이언맨3>가 가진 각본의 힘, <지아이조2> 보고 있냐?
가 800만을 넘기며 역대 외화 전체에서 다음으로 많이 본 영화에 이름 올렸다죠. 저도 굉장히 재밌게 봤습니다. 액션과 특수효과도 끝내줬지만 근래 오락영화 중에 이만한 시나리오가 있었나 생각들만큼 각본에 감탄했습니다.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사람은
김상천  2013-05-21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8. 아 보고 싶다, ‘쿠엔틴 타란티노의 <26년>’
[개뻥뉴스] 속보입니다. 등의 영화로 잘 알려진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차기작으로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다룬 한국영화 을 리메이크 하겠다고 깜짝 발표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김상천  2013-05-14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7. 김기덕, 윌리엄 포크너, 그리고 자크 라깡
책을 읽거나 펴내는 사람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하나 있었죠. 윌리엄 포크너와 헤르만 헤세의 사후 50년이 지남에 따라 올해 두 작가의 저작권이 말소됐다고 하네요. 지금까진 이들의 계약권을 가진 국내 출판사가 민음사뿐이었습니다. 그래서 두 대문호의 여러 ...
김상천  2013-05-07
[지난코너] 대중문화터치 80. 음악의 세대통합
전설의 오빠와 상큼한 슈퍼스타가 새 노래에 봄을 싣고 찾아왔다. 그런데 이들의 팬들은 번지수를 제대로 확인해야 될 것 같다. 전설의 오빠 조용필은 심장이 bounce bounce하는 ‘bounce’란 트렌디한 곡을 들고 컴백했고, 상큼한 슈퍼스타 로이...
이호연 기자  2013-05-07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6. <링컨>은 됐고, <장고>나 틀어주세요 2/2
이 백인들을 위한 노예해방 영화라면 는 흑인들을 위한 노예해방 영홥니다. 스티븐 스필버그는 노예해방에 관해 백인들이 듣고 싶어 하는 얘기를 해줬죠. 백인의, 백인에 의한, 백인을 위한 영화가 입니다.반면 는 흑인들이 보
김상천  2013-04-16
[지난코너] 문화 in 문화 人 73. 살아 움직이는 종이, 세계 팝업 아트 전
문화 in 문화 人 73. 살아 움직이는 종이, 세계 팝업 아트 전동화 속 마법 같은 종이의 변신크리스마스에 팝업 카드를 받아본 적 있는가? 카드를 펼치면 무슨 그림이 들어 있을까 기대감에 부풀었던 어린 시절을 떠올려 보자. 카드를 열면 톡 튀어나오는...
이영은 기자  2013-04-16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5. <링컨>은 됐고, <장고>나 틀어주세요 1/2
솔직히 저는 별로였습니다. 연기는 탁월했지만 영화가 너무 작위적이라 유치했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저만 이상한 놈인가봐요. 이 영화 뒤로 넘실대는 대중과 평단의 칭찬 쓰나미가 끝이 안보입니다. 아카데미 무려 12개 부문 노미네이션, 남우주연상과 미술상...
김상천  2013-04-09
[지난코너] 대중문화터치 78. 동성결혼 합법화
78. 동성결혼 합법화동성결혼, 이제 논의의 장 넓혀야 될 때 최근 다시 동성결혼 합법화에 대한 움직임이 일고 있다. 현재 미국 연방대법원에서 캘리포니아 주의 동성결혼 금지법과 연방 결혼보호법에 대한 위헌 여부 심리를 진행 중이고, 이에 따라 영국, ...
박혜림 수습기자  2013-04-09
[지난코너] 문화인 문화인 72. 영화 <비념>(2013)
문화인 문화인 72. 영화 (2013)4·3 사건 아픈 영혼 영글게 해 주옵소서‘제주섬 구석구석 잊혀진 기억 곱게 영글게 해주 옵소서’ 영화 포스터 한 귀퉁이에 자리 잡고 있는 문구는 다시 돌아봐야할 4.3사건의 아픔을 알려준다. 유채꽃밭이 생각나는 ...
김지현 수습기자  2013-04-09
[지난코너] 문화인문화인 68. 『간송 전형필』
대영박물관이나 루브르박물관에 가보면 많은 나라의 국기가 한 데 걸려있는 만국기같이 다양한 나라의 유물들이 전시돼 있다. 이 유물들의 국적을 구분하기 위해 인도전시관, 중국전시관, 이집트전시관 등 나라별로 세워진 전시관이 줄지어 서있다. 그러나 이 수많...
장동혁  2013-04-04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4. 좀비영화를 얕보지 마라 2/2
방금까지 아무렇지 않던 사람이 갑자기 광분합니다. 분노에 찬 눈에선 피가 흘러내립니다. 미친 사람처럼 뛰어다니며 주변 사람들을 닥치는 대로 물어뜯습니다. 계통도, 심지어 취향도 없습니다. 희생자들은 하필 그 자리에 있었다는 이유로 목이 뜯긴 채 자기 ...
김상천  2013-04-02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3. 좀비영화를 얕보지 마라 1/2
좀비영화를 얕보지 마라, 아! 제목 시원하네요. 저는 좀비영화 마니아입니다. 구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좀비영화를 봐왔고, 영어회화 공부를 원작만화로 했으며, 남몰래 캠퍼스를 배경으로 단편 좀비소설 ‘ZID: Zombies In Dankook’을 쓰기...
김상천  2013-03-26
[지난코너] 문화人문화in 70. 2013 페스티벌 봄
앞서가는 파격적인 현대예술을 경험하고 싶다면 ‘페스티벌 봄’을 추천한다. 페스티벌 봄은 현대무용, 연극, 미술, 음악, 영화 등 현대예술 전 장르의 상호교류를 목적으로 전세계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국제다원예술축제이다. 총 13개국이 참여한 26개(해외 ...
김윤숙 기자  2013-03-26
[지난코너] 대중문화 touch 76. 1인자는 괴롭다
지난 19일 여러 매체에서는 스타강사 김미경이 지난 1월 18일 tvN ‘김미경쇼’에서 인문학 서적을 읽고 자기계발서는 읽지 않는다는 사람에게 “시건방 떤다”고 발언해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보도했다. ‘막말 논란’, ‘인문학 비하’라는 표현을 ...
김예은 기자  2013-03-26
[지난코너] 대중문화터치74. 스타 2세가 뜬다
나이 경계가 사라진 요즘 예능에서 스타2세가 뜨고 있다. 토요일 오후 예능을 꽉 잡고 있는 SBS ‘스타주니어쇼 붕어빵’(이하 붕어빵)부터 일요일 오후를 책임지는 MBC ‘일밤-아빠 어디가’(이하 아빠 어디가)까지 어린이들 활약이 두드러진다.이들은 방...
서동주  2013-03-19
[지난코너] [김상천의 엔딩크레딧] 2.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 그리고 홍상수영화
소설가 최민석은 누가 언제 홍상수영화를 한 문장으로 정의한 것을 들었는데, 그 문장은 이랬다고 합니다. “지방에 가서 한다.” 깜짝이야. 아니 이게 뭔가요. 이렇게 죽이는 표현을 하다니. 놀러가서 붕가붕가 하는 게 전부인 원색적인 영화는 물론 아니죠....
김상천  2013-03-19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