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3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난코너] 새벽사람들을 만나다 1. ‘시작’의 아이콘, 목욕탕을 재정비하다
① 찜질방 관리자의 새벽목욕재계. 찜질방은 묵은 때를 벗겨내면서 몸, 그리고 마음까지 새로 단장하는 곳이다. 연중무휴 24시간 운영하는 경기도 시흥시의 어느 찜질방. 이른 새벽부터 보이지 않는 곳에서 찜질방을 쓸고 닦으며 구슬땀 흘리는 사람들이 있었다...
이영은 기자  2012-03-13
[지난코너] 2012년 임진년 ‘흑룡의 해’ 밝았다
검은 색을 뜻하는 임(壬)과 용을 연상케 하는 진(辰)이 만나 ‘흑룡(黑龍)’으로 탈바꿈했다. 2012년 임진년은 60년 만에 찾아온 ‘흑룡의 해’다. 한해의 마지막에서 가장 큰 행사는 뭐니뭐니해도 보신각 제야의 종 타종 행사다. 매년 많은 사람들이 ...
김상천 기자  2012-01-03
[지난코너] [신오도답파여행](20)온천관광의 시대가 열리다
‘마산(馬山)’에 도착한 이광수는 지체하지 않고 ‘동래(東萊)’부터 찾았다. 경성일보와 매일신보가 공동으로 기획한 ‘동래해운대탐량단(東萊海雲臺探凉團)’을 맞이하기 위해서였다. 적리(赤痢) 때문에 ‘목포’에서 시간을 지체하지 않았다면, 그는 남해안의 여...
김재관(동양학연구소) 연구교수  2011-11-29
[지난코너] REAL 지구탐방 10. 천안 해외학술문화탐방-'카프리'
따르릉 따르릉 어렸을 적 자전거는 우리의 놀이기구였다. 자전거를 타고 이곳, 저곳을 누비고 차도와 인도를 넘나들며 즐겁게 놀곤 했다.그 기억을 떠올려 보니 자전거를 타던 그 당시에는 지금처럼 자전거 도로가 발달되고 있지 않았던 시기였다. 위험한 도로를...
김재구(경영·3)  2011-11-29
[지난코너] [신오도답파여행](19)부산과 경쟁하라
‘마산(馬山)’행 KTX열차는 ‘동대구(東大邱)’에서 경부고속철도와 갈라져서 기존의 경부선 철도 구간으로 들어섰다. 이윽고 ‘밀양(密陽)’을 지나자 ‘삼랑진(三浪津)’에서 다시 ‘경전선(慶全線)’으로 올라탔다. 기차가 낙동강 철교를 지날 때, 문득 이
김재관(동양학연구소) 연구교수  2011-11-22
[지난코너] REAL 지구탐방 10. 천안캠퍼스 해외학술문화탐방 D.H.A
지금도 모두 며칠 전에 있었던 일처럼 생생하다. 탐방신청보고서를 교학과에 제출 했을 때, 말끔한 옷을 입고 상기된 표정으로 학교 관계자 분들 앞에서 반톤 올라간 부자연스러운 목소리로 면접을 봤을 때. 합격통보를 받고 미국에 다녀온 일 까지. 자연대학 ...
염성은(생명과학·2)  2011-11-22
[지난코너] [신오도답파여행] (18)환락과 타락의 도시로 전락하다
진주(晉州)는 1925년 경상남도 도청이 부산으로 이전되기 전까지 경상남도의 중심도시였다. ‘진주’와 관련된 역사기록들을 살펴보면 이곳이 정치·경제·군사적인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곳이었음을 아는 것은 어렵지 않다. 임진왜란 삼대 대첩 중 하나인 ‘진주...
김재관(동양학연구소) 연구교수  2011-11-15
[지난코너] [신오도답파여행](17) 달 밝은 한산도에서 충무공을 생각하다
아침도 먹지 않고 세병관 일대를 돌아다니다, 정작 ‘한산도(閑山島)’ 가는 배를 타려니 배가 고프다. 시원한 매운탕을 먹고 싶었지만, 배를 놓칠까봐 충무김밥을 아침 겸 점심 대용으로 샀다. ‘강구안’ 포구를 따라 만들어진 해안도로를 벗어나니 ‘통영항여...
김재관(동양학연구원) 연구교수  2011-11-08
[지난코너] REAL 지구탐방 7. 캄보디아 해외봉사 (下) 그들을 넘어 우리가 되다
캄보디아 해외봉사 4일차. 우리는 프레이 학교에 이어 왓츠베이 학교로 이동했다. 왓츠베이 학교에는 크고 넓은 운동장이 있으며 운동장 중앙에는 커다란 나무 두 그루가 있다. 뜨거운 태양과 높은 기온으로 힘이 들고 지칠 때마다 나무 아래 그늘에 앉아 휴식...
고우리 기자  2011-11-08
[지난코너] [신오도답파여행](16)통영, 충무공의 도시
(16)통영, 충무공의 도시민족정신의 표상 이순신을 돌아보다‘통영(統營)’은 충무공의 도시이다. ‘이순신(李舜臣)’은 1592년 7월 8일 통영의 ‘한산도(閑山島)’ 앞 바다에서 임진왜란 삼대 대첩 중의 하나인 한산도 대첩을 거두었다. 또한 그는 이곳...
김재관(동양학연구소) 연구교수  2011-11-01
[지난코너] REAL 지구탐방 7. 캄보디아 해외봉사 (上) 그들을 넘어 우리가 되다
캄보디아 해외봉사 (上) 그들을 넘어 우리가 되다하우세럽, 네가 이루고 싶은 꿈을 꼭 이뤘으면 좋겠어‘캄보디아로 해외봉사를 다녀오다.’ 이 짧은 문장 속에 얼마나 많은 의미가 담겨져 있을까. 한 사람 한 사람마다 그 곳에서 느꼈던 감정과 추억은 모두 ...
고우리 기자  2011-11-01
[지난코너] REAL 지구탐방 6. 해외학술문화탐방-미국
우리는 미국에 대해 참으로 복잡한 감정을 가지고 있다. 그 특징은 친미(讚美) 혹은 반미(反美)로 드러나며, 이는 미국을 객관적 시각으로 바로보기 어렵게 만든다. 문제는 그 어느 쪽도 미국에 대해 정확한 지식을 갖고 있는 경우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전...
문성권 기자  2011-10-11
[지난코너] [신오도답파여행]⑮ 아름다운 다도해
배위에서 바라보는 바다의 풍경은절승 금강산에 비견 될만 했다 ‘목포’는 조선시대까지 무안군에 속해 있었다. 1897년 개항하면서 갯벌에 불과했던 곳이 남서해의 주요항구가 되었다. 일찍부터 일본은 ‘목포’의 지리적 중요성을 알고 있었다. 삼백년 전에도 ...
김재관(동양학연구소) 연구교수  2011-10-11
[지난코너] REAL 지구탐방 5. 국민은행 樂star Challenge 네팔(下편)
REAL 지구탐방 5. 국민은행 樂star Challenge 네팔(下편) 아라비안 나이트의 신비로움을 그려보다어색함으로 시작해 뜨거운 눈물로 끝맺은 여행오랜만에 맛본 컵라면과 고추참치의 매운 맛에 나도 모르게 기분 좋게 시작한 7월 6일. 네팔 일정 ...
이진호 기자  2011-10-04
[지난코너] [신오도답파여행]⑭ 이순신의 유적을 삼킨 일본
유달산은 보존하고경계의 대상으로 삼아야 할 곳용산역을 출발한 KTX가 서서히 속도를 높이는 듯싶더니 서대전역에 정차했다. 광명역을 지날 때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그칠 기미가 없다. 장마가 끝났는데도 비는 장마철보다 더 줄기차게 내리고 있었다. 기차가...
김재관(동양학연구소) 연구교수  2011-10-04
[지난코너] REAL 지구탐방 5. 국민은행 樂star Challenge 네팔(上편)
"네팔로 떠나는 챌린지입니다." 확인 전화를 직접 받고도 실감이 나지 않았다. '뭐 여행이 다 비슷하지 않겠어?’라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그런 마음을 품고 떠난 10박 11일의 네팔여행은 진정한 챌린지 중의 챌린지였다. 비행기로 6시간. 카트만두...
이진호 기자  2011-09-27
[지난코너] [신오도답파여행]⑫ 조선반도의 낙원을 꿈꾸는 도시
철도가 개통되기 이전까지 조선의 주요 운송수단은 강과 바다를 오가는 배였다. 여객과 화물은 구분되지 않은 채 물길과 바닷길을 통해 오갔다. 그렇지만 철도가 개통되면서 사람들의 동선은 철도역이 있는 곳을 중심으로 재편되었다. ‘송정리역(松汀里驛)’이 전...
김재관(동양학연구소) 연구교수  2011-09-27
[지난코너] 노릇노릇 익어가던 양고기 꼬치 한 점과 맥주 한 잔
연길의 마지막 밤이 깊어갔다. 천직이 여행가는 아닌지, 며칠간의 일정에 몸은 녹초가 됐다. 곧장 침대 속으로 들어가 곤한 잠을 자고 싶었지만, 연길에서 추억을 더 새기기로 했다. 안따거(따거는 ‘형님’이라는 중국어다. 우리는 가이드 안학림 씨가 나이차...
이승제 기자  2011-09-20
[지난코너] [신오도답파여행]⑫ 영락한 백제의 유적과 전북의 새로운 중심지 ‘裡里’
호남선과 군산선, 전라선이 교차하는 도시 ‘익산(益山)’의 지명 변천은 곡창지대의 중심에 위치했던 만큼 변화무쌍했다. 마한 시대 ‘금마저(金馬渚)’로 불렸던 이곳은 통일신라시대에는 ‘금마군(金馬郡)’, 고려시대에는 ‘익주(益州)’, 조선시대부터 ‘익산...
김재관(동양학연구소) 연구교수  2011-09-20
[지난코너] 조선을 잊지 않는 연길 사람들
선조들로부터 이어져 내려온 한 핏줄 안에는 서로를 인식하고 정감가게 하는 무언가가 흘렀다. 머릿속으로는 이해하지 못 할 낯선 이에 대한 믿음과 온정이 연길 사람들에게서 느껴졌다. 연길에서는 우리 할머니, 할아버지의 모습을 가늠할 수 있었고, 사람들 사...
이승제 기자  2011-09-08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