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8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난코너] 막상막하 81. 월간 윤종신 vs SM STATION
매일 급격한 순위 변동이 나타나는 음원시장. 빠르게 변화하는 대중의 입맛을 충족시키기 위해 많은 기획사와 가수가 고심 끝에 내놓은 카드는 ‘브랜드 음원’, ‘시리즈 싱글’, ‘디지털 음원 공개 채널’이라 불리는 프로젝트다. 그 양대 산맥을 이루는 ‘월...
이영선 기자·김익재 수습기자  2016-12-06
[지난코너] 막상막하 80. 디즈니 vs 지브리
누가 애니메이션을 아이들만의 전유물이라 했던가. 기발한 상상력과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더해 감동, 치유, 순수한 웃음까지 선사해주니 이만하면 아이들에게만 보여주기엔 아까울 정도다. 애니메이션을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는 ‘어른이(어른+어린이)’들을...
김아람·남성현 기자  2016-11-22
[지난코너] 나홀로 지하철여행 15. 5호선(답십리역, 광화문역, 공덕역)
여유 없는 삶 속에서 우리는 중요한 사실을 놓치고 있는지도 모른다. 생활 틈 사이에서 생기는 ‘소박한 행복’, 우리를 행복하게 하는 것은 사실 멀지 않은 곳에 있다. 과거부터 지금 이 순간에 이르기까지 소소함 속에는 언제나 행복이 담겨 있었다. 빠르게...
김태희 기자  2016-11-22
[지난코너] <15>뜨거움 뒤에 남은 차가움
● 죽전17학번들을 맞이하기 위한 이틀에 걸친 논술고사가 끝난 후의 캠퍼스 전경. 나무들은 옷을 벗고 겨울을 맞이하려는 모습이다.-날개단대 9기 유자연 ● 천안지난 17일 열린 ‘창조인간 페스타’의 캐리커처 행사장 모습을 포착했다. 우리 대학에서는 매...
.  2016-11-22
[지난코너] 훈민정Talk! 44. 관용어
둘 이상의 낱말이 결합하여 제3의 새로운 뜻을 나타내는 관용어는 대개 전통적 관습이나 역사적 유래와 관련된다. 대부분 비유적 표현이기 때문에 짤막한 몇 마디로도 풍부한 의미를 전달할 수 있는 것이 매력이다. 우리는 일상 속에서 알게 모르게 많은 관용어...
이영선 기자  2016-11-22
[지난코너] 나 홀로 지하철 여행 14. 4호선(삼각지역, 동작역)
오는 17일은 국권회복을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후세에 길이 전하고 선열의 얼과 위훈을 기리기 위해 제정한 ‘순국선열의 날’이다. 여러모로 혼란한 시국, 애국지사의 넋을 기리는 동시에 가을의 정취도 즐길 수 있는 뜻깊은 여행을 떠...
김아람 기자  2016-11-15
[지난코너] 막상막하 79 리그오브레전드 vs 오버워치
사나이를 울리는 매서운 추위와 옷 틈새를 파고드는 바람에 이불 밖을 벗어나기 두려운 요즘. 영화관, 카페, 노래방보다 더 많은 재미를 주는 존재가 있다. 현실에선 맛볼 수 없는 짜릿한 쾌감과 취향에 따라 고르는 나만의 영웅까지! 집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전경환 기자·양민석 수습기자  2016-11-15
[지난코너] 훈민정Talk! 43. 일본어에서 유래한 말
‘유도리(융통성)’, ‘노가다(막일)’, ‘다꽝(단무지)’…. 우리가 사용하는 단어 중에는 언뜻 보아도 일본어임을 알 수 있는 단어도 있지만, 우리네 언어생활에 알게 모르게 스며든 일본어도 많다. 신조어부터 음식 이름까지, 일상 곳곳에서 ...
설태인 기자  2016-11-15
[지난코너] <14>노을과 함께 찾아온 캠퍼스의 늦가을
● 죽전해는 저물어 달과 바통터치를 한다. 빈 강의실의 불은 하나둘 소등되고 이내 어둑해진 캠퍼스를 밝히는 가로등은 학생들의 하굣길을 안내한다.-날개단대 9기 유자연 ● 천안지난 9일 캠퍼스에서 노을 지는 모습을 촬영했다. 가을의 노을빛은 한층 더 부...
.  2016-11-15
[지난코너] <13>머지않은 가을의 끝을 만끽하라!
● 죽전폭포공원의 갈대들이 살랑살랑 손을 흔들며 완연한 가을임을 알린다. 쓸쓸한 계절이라 불리는 가을이지만 함께 부대끼는 갈대들은 왠지 정겹다.-날개단대 9기 유자연 ● 천안지난 2일, 야외 실습 중인 학생들의 모습을 포착했다. 가을과 겨울이 실랑이하...
.  2016-11-08
[지난코너] 훈민정Talk! 42. 우리말샘 등록 신조어
신조어는 시대의 변화에 따라 새로운 것들을 표현하기 위해 새롭게 만들어진 말이다. 그러나 빠르게 증가하는 신조어 사용에 불편함을 느끼는 사람도 적지 않을 것이다. 이에 국립국어원은 지난달 6일 국민들의 언어생활에 실질적인 편의를 제공하고자 ‘우리말샘(...
김태희 기자  2016-11-08
[지난코너] 나홀로 지하철 여행 ⑬ 3호선 (충무로역, 정발산역)
끝나지 않을 것만 같은 중간고사가 드디어 끝이 났다. 학창시절, 고작 4일만 겪어도 녹초가 되었을 중간고사를 2주씩이나 버틴 당신. 다 그만두고 떠나고픈 마음을 몇 번이고 억눌렀던가! 지금 이 순간 자유의 몸이 된 당신은 떠날 권리가 있다. 추운 날씨...
남성현 기자  2016-11-08
[지난코너] 막상막하 78. 경복궁 vs 창덕궁
급작스레 쌀쌀해진 날씨, 늦기 전에 단풍구경을 즐기고 싶다면? 혹은 따사로운 가을볕 아래서 인생샷을 남기고 싶다면? 망설이지 말고 ‘궁(宮)’으로 향하라. 다정하게 데이트할 장소를 찾거나 혼자만의 시간이 절실할 때도 ‘모로 가도 궁으로만 가면 된다’!...
설태인 기자  2016-11-08
[지난코너] 나홀로 지하철 여행 ⑫ 2호선 (강남역, 홍대입구역)
반복되는 일상, 갈 곳을 잃어버린 주말 속에서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하다. 영화·음주·노래·게임을 즐기는 것도 좋지만, 색다른 경험을 하고 싶다. 거리를 거닐며 야외에서 활보하는 것도 좋지만, 쌀쌀해진 날씨에도 걱정 없이 놀고 싶다. 까칠한 생각...
전경환 기자  2016-10-11
[지난코너] 가을을 즐기는 색다른 방법
● 죽전 단국체전 마지막 날! 사범대학과 상경대학의 축구결승전이 한창이다. 상경대학 골키퍼 선수의 뒷모습에서 비장함이 느껴진다.-날개단대 9기 유자연 ● 천안 흥 타령 춤 축제의 거리퍼레이드 모습을 포착했다. 우리 대학은 ...
단대신문  2016-10-11
[지난코너] 막상막하77. 삽교호 vs 화수목 수목원
몸과 마음의 치유와 회복을 뜻하는 힐링. 옷깃을 스치는 선선한 바람에 이대로 가을을 놓치기 아쉬운 순간이 있었을 터. 반복되는 일상이 지겨워질 즈음, 일상을 잠시 내려놓고 바람에 몸을 맡겨 훌쩍 떠나고 싶은 충동이 생긴다. 바람이 머무는 ‘삽교호’와 ...
이시은 기자·이지훈 수습기자  2016-10-11
[지난코너] 훈민정Talk! 41. 불교용어
불교용어라면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만 떠오른다는 당신. 그러나 불교용어를 스님들만 사용하는 생소한 언어라고 생각했다면 큰 오산이다. 우리의 일상에서 자주 쓰이는 말 중에는 불교에서 유래된 단어가 많다는 사실! 알고 보면 재미난 뜻과 유래를 가진 불...
설태인 기자  2016-10-11
[지난코너] 막상막하 76 퍼니랜드 vs 친구네다락방
어린 시절 조막만한 손에 동전을 쥐고 가던 추억의 오락실! 2000년대 이후 볼거리, 놀거리가 많아지면서 내리막길을 걷던 오락실 사업은 최근 젊은 층을 공략해 다시 전성기를 꾀하고 있다. 젊음의 거리 홍대에 우후죽순 생겨나는 오락실 중 깔끔하면서 복합...
전경환·이영선 기자  2016-09-27
[지난코너] 훈민정Talk! 40. 속담
예로부터 민간에 전해 오는 쉬운 격언이나 잠언인 속담. 비록 신조어나 외래어에 자리를 뺏겨 사용이 줄었지만 속담만이 갖는 특유의 재치는 변함이 없다. 이번 기회에 선조의 삶을 재료 삼아 우리네 언어생활에 맛을 더해보는 것은 어떨까. 계란에도 뼈가 있다...
이시은 기자  2016-09-27
[지난코너] <11>캠퍼스에 찾아오는 가을
● 죽전 가을이 찾아오는 게 느껴진다.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바람이 분다. 시원해지기만을 기다렸는데. 막상 가을이 다가오니 섭섭하기도 하다. 하지만 가을 하늘의 아름다움을 보고 있자면, 가을이 반갑다.-날개단대 9기 유자연 ● 천안 ...
.  2016-09-27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