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5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19
유레카! 생활 속 과학 ?과학자의 무한 도전지난 4월이 ‘과학의 달’이었다. ‘과학자’란 말은 1833년 영국에서 처음 사용되었다. 1833년 이전까지의 수많은 과학적 발견은 자연철학자 또는 철학자라고 불렸던 사람들의 업적이다. 오늘날 과학자는 전문적...
신동희 교수  2007-05-01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18
유레카! 생활 속 과학 ?황사의 추억3월의 마지막 날부터 4월 둘째 날까지 한반도 전역이 모래 폭탄 세례를 당했다. 기상청이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해 황사 특보를 발표하기 시작한 2002년 이래로, 전국에 걸쳐 거의 동시에 황사경보가 내려진 것은 이번이...
신동희 교수  2007-04-10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17
유레카! 생활 속 과학 ?ET의 고향 찾기올해 초 과학 전문 잡지인 “사이언스”에는 “지구와 닮은 행성을 찾는 건 시간 문제”라는 주장이 실렸다. 외계 행성 이야기가 더 이상 타블로이드용 가십성 기사로서가 아니라 과학 연구 주제로 떠오른 것이다. 지난...
신동희 교수  2007-04-03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 일식(日蝕)이 있던 날
유레카! 생활 속 과학 ?일식(日蝕)이 있던 날서울을 기준으로 지난 3월 19일 오전 10시 48분부터 1시간 30분 가량 부분일식이 진행되었다. 부분일식이었으므로 태양의 광량(光量) 변화가 거의 없어 일식현상을 실제로 느낀 사람은 거의 없었을 것이다...
신동희 교수  2007-03-27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⑮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⑮지오투어(Geotour)의 세계계절의 여왕, 봄이다. 여행하기에 봄처럼 좋은 계절이 없다. 주 5일 근무제를 실시하는 직장이 많아지면서 여행은 그 어느 때보다 우리 생활에 더 깊숙이 자리 잡고 있다. 생활의 일부가 된 여행은 ...
신동희 교수  2007-03-20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⑭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⑭꽃샘추위지난 겨울은 우리나라에서 기상 관측 이래로 100년 동안 세 번째로 따뜻했다. 단 한 번도 한강물이 얼지 않았는데, 이는 14년 만의 일이라고 한다. 그러던 중 36년 만에 가장 추웠다던 지난 6일의 경칩 날씨 때문에 ...
신동희 교수  2007-03-13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⑬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⑬대보름달의 진실엊그제가 정월 대보름이었다. 아쉽게도 흐린 날씨 탓에 대부분의 지역에서 대보름달을 구경할 수 없어서, 마음속으로 대보름달을 떠올리며 한 해의 소원을 비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대(大)보름달이란 말에서 짐작할 수...
신동희 교수  2007-03-06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⑫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⑫단국사우루스의 새해맞이2007년 새해가 밝았다. 올해가 600년 만에 한 번 꼴로 온다는 “황금돼지” 해란다. 황금돼지 해 덕분에 올해 출산을 계획하는 부부들이 많다고 하니, 근래에 보기 드문 아기 탄생의 해가 될 것이라며 소...
신동희 교수  2007-01-02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⑪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⑪파스퇴르와 우유요즘 슈퍼마켓에 가면 너무나 다양한 우유들이 많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칼슘강화 우유, 소화가 잘되는 우유, DHA우유 등. 그 중에서 아인슈타인 우유와 파스퇴르 우유처럼 과학자의 이름이 붙어 있는 우유가 있...
이봉우 교수  2006-11-28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⑨ 안개 유감(有感)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⑨안개 유감(有感)밤안개가 자욱하게 낀 강변도로를 운전해 본 사람들은 다 안다. 뿌연 안개 속에서 희미하게 떠오르는 옛 기억을 더듬으며 울적해 지는 기분이 무엇인지를. 이른 아침 물안개가 자욱한 호숫가를 산책해 본 사람들은 다 ...
신동희 교수  2006-11-14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⑦ 핵의 두 얼굴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⑦ 핵의 두 얼굴‘시절이 하 수상(殊常) 하니’ 핵 이야기를 안 할 수 없다. 지난 30년 동안 북핵 관련 소식은 우리의 국제 관계는 물론이고 정치, 경제, 사회, 문화에 거대한 쓰나미급 파장을 일으켜 왔다. 이번 북한 핵실험의...
신동희 교수  2006-10-17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⑥ 한반도, 영화 ‘투모로우’의 주무대 될 것인가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⑥한반도, 영화 ‘투모로우’의 주무대 될 것인가더운 추석 연휴가 지났다. 음력 윤달 때문에 다른 해보다 꽤 늦어진 추석이었지만 전형적인 10월의 선선함을 느끼기 어려웠다. 한반도는 그 면적은 작지만 남북 방향으로 길쭉한 생김새 ...
신동희 교수  2006-10-10
[지난코너] 대중문화 바로보기 아즈망가대왕 리뷰
대중문화 바로보기 아즈망가대왕 리뷰연예인, 이성연애의 진부함 탈피한 만화 아무 생각없이 웃고 싶은 날 강추“좌충우돌, 북적북적 살아간 그들의고등학교 시절이 빛나는 건혼자가 아닌 함께 였다는 사실이다”‘안 그래도 인생이 피곤해 죽겠는데, 심각하거나 재미...
이진주 학우  2006-09-26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⑤ 단풍 여행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⑤ 단풍 여행단풍의 계절이다. 단풍 든 가을 산이나 봄꽃이 만개한 봄 산이나 모두 형형색색의 빛깔을 뽐낸다. 그런데, 봄 산과 가을 산의 느낌은 확연히 다르다. 꽃으로 물든 봄 산은 분위기 없이 그저 풋풋한 화려함만을 갖춘 20...
신동희 교수  2006-09-26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③ “잘해야 본전”인 일기 예보
유레카! 생활 속 과학 ③“잘해야 본전”인 일기 예보지난 8월 평균 기온은 섭씨 26.5도로 전국 60개 지역에서 기상 관측이 시작된 1973년 이래로 두 번째로 더웠던 달이었다. 세월 앞에 장사(壯士) 없다고 백두장사급 폭염 속 8월도 그 기력이 쇠...
신동희 교수  2006-09-12
[지난코너] 유레카! 생활 속 과학
유레카! 생활 속 과학과학은 괴물?영화 비수기인 한여름 휴가철에 개봉했음에도 한국 영화 흥행 기록을 연일 경신하고 있는 영화 ‘괴물’이 화제다. 괴물은 순우리말로 도깨비라 할 수 있고, 영어로는 몬스터(monster)다. 도깨비는 ‘친숙한 괴물’의 어...
신동희 교수  2006-08-29
[지난코너] 2006학년도 2학기 단대신문 지면개편 안내
2006학년도 2학기 단대신문 지면개편 안내실용적 정보 제공과 독자 참여에 초점이번 2006학년도 2학기 편집방향은 독자들에게 보다 유익하고 실용적인 정보를 제공하고 독자들의 참여를 늘리는데 초점을 두었다.1면은 교시에 부합하고, 학생의 관심이 높고,...
취재부  2006-08-29
[지난코너] <관상>과 역사의 운명
과거를 바꿀 수 없듯 역사는 바꿀 수 없다. 흘러간 시간은 불가역적이다. 그래서 종종 ‘운명’처럼 선험적으로 고정된 것 같다. 그런데 이러한 운명을 파악하여 미래의 흉사를 예방하고 복을 부르려고 고안된 점법(占法) 중의 하나가 관상(觀相)이다. 과거에...
김홍백 연구원  0000-00-00
[지난코너] <비밀의 문>과 ‘공공평평(公共平平)’의 정치
정치는 전쟁인가, 타협인가? 붕당(朋黨)의 정치가 ‘전쟁’과 같다면, 탕평(蕩平)의 정치는 ‘타협’을 지향한다. 정치란 첨예한 역사적 국면에서는 “화해할 수 없는 적대적 계급 간의 적대적 계급투쟁”(칼 맑스)이면서, 일상적 삶의 국면에서는 “타인과 소...
김홍백 연구원  0000-00-00
[지난코너] <추노>, 인조와 조선의 ‘정신승리’
인조는 할아버지인 선조와 닮았다. 선조와 인조는 모두 서자출신의 임금이고(선조는 중종의 서자 덕흥군의 아들이며, 인조는 선조의 서자 정원군의 아들), 각기 왜란과 호란을 겪었으며, 공히 자기 아들을 질투하고 증오하였다. 선조는 파천이 1회요, 전란 중...
김홍백 연구원  0000-00-00
여백
여백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8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