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학생칼럼] 중국에서 불어온 반한열풍
베이징 올림픽이 끝난 지도 열흘이 넘었다. 국민들은 종목 관계없이 한마음이 되어 한국을 응원했다. 가까운 중국까지 국민의 함성소리가 닿은 걸까. 우리나라는 여태까지의 기록이었던 금메달 12개를 깨고 금메달 13개를 획득해 아시아 2위, 종합 7위라는 ...
이은지(한국어문·4)  2008-09-09
[학생칼럼] 언론의 사회감시 역할
여름 내내 광우병에 대한 두려움으로 인해 미국산 소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촛불집회가 전국적으로 벌어졌고 지금도 이 같은 분위기는 미약하나마 이어지고 있다. 이와 같이 전에는 찾아 볼 수 없었던 전국적인 규모의 촛불집회를 가능할 수 있게 했던 것은 무엇보...
천정석(사학·3)  2008-09-02
[학생칼럼] 헛된 노력이 되지 않기를
어느 방송매체에도 ‘독도’라는 글자가 없는 곳이 없다. 우리 국민에게 그 땅은 지도상의 작은 바위 섬 하나가 아닌, 마땅히 지켜내야 하는 역사적 자존심이기 때문이다. 이를 뻔히 알고 있을 정부가 굴욕적 외교정책을 지속하고 있는 점이 답답할 뿐이다. 1...
정시내(스페인어·3)  2008-07-22
[학생칼럼] 인문학의 필요성
지금 전국의 유명 사립대 뿐 아니라 국립대까지도 비인기학과라고 치부되는 국사, 화학, 물리 등의 기초학문을 통합하거나 폐지하고 있다. 이와 같은 현상은 우리대학에서도 일어나고 있는데, 대표적인 예로 문과대학의 독어독문과는 약 2년 뒤면 그 모습을 영원...
천정석(사학·4)  2008-05-27
[학생칼럼] 20대, 우리의 무관심
나라가 먹을거리 때문에 난리법석이다. 다른 것도 아닌 국민의 건강과 직결된 음식에 관한 문제이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때문에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현수막이 곳곳에 붙어있고, 전국 각지에서 광우병 시위가 이루어지고 있다. 집회를 강제 해산...
정시내  2008-05-20
[학생칼럼] 주민등록번호 사수하기
‘870109-*******’이 13자리의 숫자로 내가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것이 증명 된다. ‘주민등록번호’이다. 단어 뜻 그대로 따지자면 주민등록에만 쓰여야 하는데 요즘은 아니 주민번호가 생긴 이후부터 너무 많은 곳에서 사용되고 있다. 시청에서 주민...
이은지  2008-05-14
[학생칼럼] 티베트와 중국
얼마 전 티베트에서는 승려들을 중심으로 강력하게 중국으로부터 독립을 하기 위한 운동을 전개하였다. 이러자 중국은 곧바로 대규모의 병력을 투입하여 무력으로 이 사태를 진압하였다. 이 같은 중국의 횡포에 전 세계는 바로 즉각적인 관심을 나타냈고 급기야 우...
천정석  2008-05-07
[학생칼럼] 다시 태어나도 한국인
율곡기념도서관의 신문열람실 옆을 우연히 지나치다가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문구가 눈에 들어왔다. ‘청소년 절반, 다시 태어나면 딴 나라서.’ 국가청소년위원회에서 전국 중. 고등학생 616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것이었다. 단 몇 퍼센트가 아니라 절반이라니...
정시내  2008-04-15
[학생칼럼] 다전공제도의 허와 실
올해부터 서울대에 입학하는 학생들은 최소 2개의 전공을 선택해야 한다. 입학할 때 선택한 전공 외에 복수전공, 연합전공, 부전공 등 6개의 전공유형 중 하나를 선택해 이수해야 한다. 우리대학에도 여러 가지 전공유형이 개설되어 있다. 제1전공부터 복수전...
이은지  2008-04-08
[학생칼럼] 나를 넘어서, 남으로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전철 안. 그 날은 과제가 있어 마지막 전철을 타고 돌아가야 했다. 열차 안의 사람들은 다들 꾸벅꾸벅 졸고 있었고, 나도 그 가운데에 섞이어 무거운 눈꺼풀을 내리 감고 있었다. 하지만 노약자석에 앉아 있는 소속 모를 몇 ...
정시내  0000-00-00
[학생칼럼] 취업뽀개기
파릇파릇한 계절 3월도 벌써 반이나 지나갔다. 새 학기를 맞아 부푼 맘도 어느 정도 가라앉고, 다 지킬 수 있을 것만 같던 계획들도 조금씩 멀어져 가고 있을 것이다. 학우 여러분들은 올해 목표를 무엇으로 잡았는가? 한 구인구직 포털 사이트에서 대학생들...
이은지  0000-00-00
[학생칼럼] 등록금
2008년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었다. 더구나 신 캠퍼스에서 처음으로 신입생을 맞이한 학기여서 그 의미가 다른 때보다 크다 할 수 있겠다. 이를 반영이라도 하듯 지난 학기와는 달리 활기찬 모습을 학교 이곳저곳에서 살펴볼 수 있다. 그러나 학교의 이런 밝...
천정석  0000-00-00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