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4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지난코너] 사운드 오브 시네마② 버드맨 그리고 장화, 홍련
제87회 아카데미 최다 4개 부분 수상에 빛나는 영화는? 최근 인터넷 연예 뉴스 섹션을 봤다면 한번은 스쳐봤을 법한 영화 (Birdman)이다. 슈퍼히어로 버드맨으로 할리우드 톱스타에 올랐지만, 지금은 잊힌 배우 ‘리건 톰슨’이 잃어버린 꿈과 명성을 ...
성윤규 문화 칼럼니스트  2015-03-18
[지난코너] 덕밍아웃 ① 애니메이션 오타쿠
일본에서 시작된 ‘오타쿠’ 문화는 우리나라로 넘어오면서 새로운 개념으로 자리 잡았다. 오타쿠 활동을 하는 것을 ‘덕질’, 덕질을 시작하는 것을 ‘입덕’, 덕질을 쉴 경우 ‘휴덕’, 덕질을 그만 둘 경우 ‘탈덕’이라 칭하며 한국형 오타쿠 문화를 확립했다...
이용호 기자  2015-03-10
[지난코너] 민족문화 뿌리 담겨있는 정월대보름 되살려야
지난 1일 보라매공원에서 민속 명절 중 하나인 정월 대보름(음력 1월 15일)을 4일 앞서 기념하는 ‘정월 대보름 행사’가 개최됐다. 정오부터 진행된 행사는 풍물놀이, 지신밟기, 딱지치기, 강강술래 등 풍성한 놀이문화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었다. 휴...
이용호 기자  2015-03-10
[지난코너] 사운드오브시네마① 영화, Jazz를 만나다 / 위플래쉬
재즈(Jazz)란 무엇일까? 재즈의 의미와 내용이 시대 흐름에 따라 변해서 보편적 정의를 내리기는 어렵다. 보통 미국 흑인 음악에서 유래해어 백인의 유럽음악이 결합해서 생겨난 음악이라고 정의된다. 몇몇 영화에서 재즈 음악을 다루긴 했었지만, 평단과 관...
성윤규 문화 칼럼니스트  2015-03-10
[지난코너] 그땐 그랬지 10. 학생과 선생의 인사문화
“차렷. 열중 쉬어. 차렷, 선생님께 경례.” “선생님 안녕하세요!” 학창시절 교실에서 익숙히 들었던 인사말이다. 선생님이 교실에 들어와 교탁 앞에 서면 반장이 주위를 둘러 본 후 인사를 시작한다. 이는 학생들에게 수업이 시작했음을 알리는 신호이자, ...
김소현 기자  2014-11-25
[지난코너] 대중문화 touch 116. 불법 의료광고
일반인을 출연시켜 성형수술과 체중감량 등 외모 변신 과정을 다루는 미용·성형·다이어트 방송 프로그램인 ‘렛미인(Let 美人)’. 이 프로그램은 꿈이 없는 사람들이 자신감을 가지고 새로운 삶을 개척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그 이...
임수현 기자  2014-11-25
[지난코너] 110『피그말리온』 -쇼콜라
학창시절 인터넷소설을 즐겨 읽었다면, 야설(야한소설)계의 일인자 ‘쇼콜라’가 낯설진 않을 것이다. 『스프링레이디』, 『포스터 속의 남자』, 『죽어도 좋아』 등 듣기만 해도 화끈해지는 제목과 흡입력 있고 쉽게 읽히는 필력은 독자들의 눈을 매료시킨다. 쇼...
김보미  2014-11-25
[지난코너] 커밍아웃의 불편한 진실
얼마 전 미국의 대표기업 애플의 최고경영자 팀 쿡이 공개적으로 동성애자임을 밝혀 화제가 됐다. 소수자의 삶을 살아가며 편견을 이겨내고 당당한 고백을 한 팀 쿡에게 박수를 보내는 사람이 있는 반면 애플의 판매실적을 걱정하는 시선도 있다. 그의 고백이 ‘...
하경대  2014-11-18
[지난코너] 그땐 그랬지 ⑨ 더플코트에서 캐나다구스까지
15년 전쯤 겨울에 찍힌 사진들을 보면 더플코트를 입은 사람들이 많다. 그 시절에는 일명 ‘떡볶이 코트’라고도 불리는 더플코트의 인기가 정말 많았다. 특히 교복 위에 입으면 깔끔하고 단정해보여 90년대 중고등학생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최...
박정연  2014-11-18
[지난코너] 문화人문화in 109. 어둠 속의 대화(DIALOGUE IN THE DARK)
“잃어버릴 위험이 있으니 모든 소지품은 보관함에 넣어주세요.” 그리고 안내원은 기자에게 시각장애인이 사용하는 지팡이를 나눠주었다. 위험한 장애물이나 지형은 없으나 안정감을 위해 들고 여행하는 것이 편하다는 이유에서다. 미지의 세계로 들어가는 것 같아 ...
김아람 수습기자  2014-11-18
[지난코너] 문화人문화in 108. 영화 <보이후드>
특별한 스토리라인이나 극적 전개도 없고 상영시간은 무려 165분이라 자칫 지루할 수도 있는 구성이지만, 그럼에도 주목 받는 영화가 있다. 한 소년의 성장기를 담은 영화 는 소년이 성장하며 겪는 고민과 갈등을 담담하게 담아내 우리네 삶에서 무심히 지나치...
박정연  2014-11-11
[지난코너] 그땐 그랬지 ⑦ 결제수단의 변화
붉은색 천 원짜리 지폐를 꼬깃꼬깃 주머니에서 꺼낸다. 조그만 손에 들린 만 원짜리 지폐는 배춧잎처럼 크게 보인다. 문구점에서 불량식품을 사먹기 위해 꺼낸 돈은 50원짜리 동전. 우리들의 놀이터 철봉 밑은 동전이 참 많았다. 지금 우리나라 화폐는 예전과...
금지혜 기자  2014-11-04
[지난코너] 러버덕이 주는 치유의 메시지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 ‘러버덕’이 나타났다. 어릴 적 욕조에 띄워 가지고 놀던 노란 고무 오리가 이제는 평화와 행복의 세계적 상징물이 되어 석촌호수에 띄워졌다. 네덜란드 작가 ‘플로렌틴 호프만’이 제안해 시작된 러버덕 프로젝트는 전 세계 주요도시를 ...
이용호 수습기자  2014-11-04
[지난코너] 그땐 그랬지 ⑥. 코인오락실에서 스마트폰 게임까지
"야 시험 끝나고 게임하러 가자!” 100원짜리 동전 하나로 즐겁게 시간을 보내던 시절이 있었다. 100원 하나로 울고 울었던 오락실에서의 추억. 지금과 같은 다양한 문화시설과 고도의 정보통신이 발전하기 전, 우리에게 오락실은 하나의 문화공간이었다. ...
채미듬 기자  2014-10-14
[지난코너] 빨리빨리 문화
한국인의 특성을 묘사하는 대표적인 단어 중 하나는 ‘빨리빨리’다. 외국인이 한국에 와서 가장 초기에 배우는 단어들 가운데 ‘빨리빨리’가 꼭 포함돼 있는 것을 보면 ‘빨리빨리’의 습관이 이제는 한국에서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은 것 같다. 해방 이후 근대...
하경대  2014-10-14
[지난코너] 만화의 변천사
어렸을 적 5시만 되면 거리에 친구들이 사라지는 기이한 현상이 일어나곤 했다. 놀이문화가 부족했던 시절 어린이들에게 만화영화는 꼭 챙겨봐야 할 하루일과 중 하나였다. <요괴인간>이나 <축구 왕 슛돌이>라는 이름으로 우리나라에 방영됐던 <타올라라 톱 스...
하경대  2014-10-07
[지난코너] 문화人 문화in 105. 퍼포먼스 연극 <나미드 여행스케치>
더위가 한풀 꺾이고 쌀쌀해진 가을바람을 느끼는 요즘, 청춘들의 뜨거운 열기를 느끼고 싶지 않은가. 평범한 연극이 따분하고 지루하게 느껴진다면, 이제는 좀 더 색다른 ‘퍼포먼스 연극’인 를 보러 가보자. “우리가 남이가 아이다 나미드!” 연극은 다섯 남...
임수현  2014-10-07
[지난코너] 도서'롤리타'
한번 쯤 들어봤을 단어 ‘롤리타’. 헌데, 누구든 이 단어를 접하면 대게 ‘롤리타 콤플렉스’를 떠올린다. 음란물에 흔히 쓰이는 ‘로리콘’, ‘롤리타 콤플렉스’와 같은 단어는 소설 주인공 이름을 따서 만든 단어로 주로 ‘소아성애자’를 지칭할 때 사용한다
여한솔  2014-09-30
[지난코너] 대중문화터치 110. 신개념 파도타기 여행, 카우치서핑
‘카우치서핑(Couchsurfing)’이란 소파라는 뜻의 Couch와 파도타기라는 뜻의 Surfing이라는 단어를 합쳐 말 그대로 ‘여러 사람들의 카우치를 누비고 다닌다’는 귀엽고 신선한 이름이다. 카우치서핑을 검색하면 흔히 민박 정보 제공 사이트라고...
임수현  2014-09-30
[지난코너] 문화 人 문화 in 103. 뮤지컬 오! 당신이 잠든 사이
아직 조금 이른 감이 있지만, ‘크리스마스’하면 누구든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을 먼저 떠올리게 된다. 뮤지컬 는 어쩌면 일상과 관계에 지친 당신에게 크리스마스의 선물처럼 다가올 힐링 뮤지컬이다. 당신이 잠든 사이, 과연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 극의 초반...
김보미  2014-09-23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