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임 사업 논란… 대학가 ‘시끌’

■ 대학구조개혁, 그것이 알고 싶다 (1) 박다희·김태희 기자l승인2016.03.29l수정2016.03.29 16:18l1407호 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일러스트 이용호 기자

우리 대학, 프라임 사업 ‘소형’ 참여 추진 중

사업 선정 시 인문사회계열 110명 감원 예상돼

대학가가 ‘프라임 사업’으로 시끄럽다. 교육부는 지난해 12월 30일 산업 수요 중심의 학사구조 개편 및 정원 조정을 위한 프라임 사업 계획안을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12월 고용노동부가 2024년까지 공학계열의 노동인력은 21만9천명이 초과 수요되는 반면, 인문·사회계열의 노동인력은 31만8천명이 초과공급될 전망이라 발표한 내용에 따른 것이다. 

‘산업연계 교육활성화 선도대학 사업(PRogram for Industrial needs-Matched Education)’의 약자를 딴 프라임(PRIME) 사업은 인력 미스매치의 양적 조정과 대학 교육의 질적 개선을 목표로 한다. 교육부는 △대학에 자율성 부여 △대학 구성원 간 합의 △대학의 선제 노력에 대한 재정적 뒷받침의 추진 전략을 내세워 대학의 프라임 사업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프라임 사업의 유형은 대학 전반의 체질개선을 위해 학과와 정원을 전면 개편하는 ‘사회수요 선도대학(대형)’과, 특정 분야의 우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미래 유망 산업 중심으로 학과를 개편하는 ‘창조기반 선도대학(소형)’이 있다.

대형에선 입학 정원의 10% 또는 200명 이상을, 소형은 입학 정원의 5% 또는 100명 이상을 이공계로 이동하면 정부는 대학 당 최소 50억원에서 최대 300억원까지 지원한다. 사업계획서 마감은 오는 30일까지이며, 다음달 말 지원 대학을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우리 대학의 경우 현재 프라임 사업 중 소형 참여를 확정 짓고 사업계획서를 작성 중이다. 전략사업팀 정우성 팀장은 “사회의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참여하지만, 우리 대학은 입학정원이동에 중점을 둔다”고  말했다. 이어 프라임 사업 선정 시 인문사회계열 110명 감원, 공학계열 60명·자연계열 40명·융합계열 10명 증원의 입학정원이동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프라임 사업 참여에 대한 재학생들의 반대 여론이 들끓었다. 지난 15일 죽전캠퍼스에서 열린 전체학생총회에선 대학구조개혁 및 프라임 사업 참여 반대 안건에 대해 2/3 이상 학생이 찬성해 의결됐다. 

이에 앞서 죽전캠퍼스에선 지난 2월부터 학생단체 ‘아구아(아무리 생각해도 구조개혁은 아니다)’가 프라임 사업의 참여 원천 반대 운동을 전개했다. 이들은 △학내 수요집회 △반대 서명운동 △선전물 배포 △타 대학과의 연합 기자회견 등을 활발히 진행했다. 

아구아 김병열(법학·4) 대책위원장은 “교육 공공성을 훼손하고 학문을 취업률의 잣대로 판단하는 대학구조개혁과 프라임 사업에 반대한다”며 “프라임 사업에 선정되면 정부 지원금을 받지만, 구조 조정되는 학과의 미래를 보장할 수 없으며 제2, 3의 프라임 사업이 생겨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타 대학 역시 현재 프라임 사업 참여 검토 단계에서 내부 구성원 간의 마찰을 겪고 있다. 성신여자대학교는 일방적인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공동대책위원회가 학과 장례식과 침묵시위를 단행했다. 중앙대학교에선 공과대학 입학 정원을 1천명 이상 증원하겠다는 발표에 인문대 교수들이 반발했다.

프라임 사업 선정 평가에서 ‘대학 구성원 간 합의’ 항목이 무시할 수 없는 배점(100점 만점 중 6점)을 갖는다. 하지만 내부 구성원 간의 여론 마찰을 비롯해 세부 내용 조율에서도 실질적으로 난항을 겪고 있어, 진정한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사업계획서 마감이 하루 남은 가운데, 이후 프라임 사업의 행보가 어떻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다희·김태희 기자  dkdds@dankook.ac.kr
<저작권자 © 단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다희·김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