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창현(사학·2)
  • 승인 2016.05.2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은 살아있다
그 옛날에도
지금도
입은 살아있다

신의 말을 전하며
공맹의 도를 외우며
알파벳을 내뱉으며
입은 살아있다

그러나
언제나처럼
가슴은 죽어있고
머리는 잠들었다

현란한 혀놀림에
비단 같은 단어들에
달콤한 목소리에
가슴은 죽어가고
머리는 잠들었다

사색(思索)으로
강철(鋼鐵)같은 이빨을
부수고
지성(知性)으로
화사(花蛇)같은 혓바닥을
잘라보지만

시체들이 가득한
회색바다에는
입만이 둥둥 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