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브리핑

이시은 기자l승인2017.04.11l수정2017.04.12 00:13l1425호 1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치]
양강 대결 구조 후보, 치열한 네거티브 전쟁
 

▲ 출처 : 폴리뉴스

지난달 19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대선 후보로 선출되며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의 막이 올랐습니다. 이에 언론에서는 발 빠른 후보자 점검에 나섰는데요. 바로 지난 6일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온라인 포털 사이트에 이름을 올리며 조폭 연루설에 휩싸였고 이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해명을 요구하며 막강 공세를 펼쳤습니다. 한편 문 후보 역시 아들 취업 특례 의혹과 관련해 곤욕을 치르고 있는데요. 양강대결 구조를 이루고 있는 두 후보의 네거티브 공세, 정책 중심의 대결이 좀 더 바람직해보입니다.



[과학]

중국 발 미세먼지에 발 벗고 나선 서울시

▲ 출처 : 디오코리아

서울시가 중국 발 미세먼지와의 전쟁을 선포했습니다. 지난 6일 진행된 ‘서울시 미세먼지 대책’ 브리핑에서 △2018년 이후 노후 화물차 진입 제한 △서울시 발주 공사장의 친환경 건설 기계 의무화 △서울시 진입 경기·인천 버스의 압축천연가스 버스로의 전환을 발표했습니다. 이날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최근 계속된 미세 먼지는 국내의 영향도 크다. 제도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정부와 추후 협의를 할 것”이라며 향후 개선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전년 대비 1분기 미세먼지 누적 평균 농도가 20% 이상 증가한 만큼 모두의 노력이 필요한 때인 것 같습니다!



[국제]
합의 없었던 미·중 회담

▲ 출처 : 헤럴드경제

지난 6~7일(현지시각) 이틀에 걸쳐 미국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미·중정상회담이 기대에 못 미쳤다는 평가를 받으며 막을 내렸습니다. 특히 주요 안건이었던 북핵 문제는 양국의 입장 차이만 확인했을 뿐 어떠한 합의도 없었는데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회담 결과에 대해 “중국과의 협력을 원하지만 조율할 수 없다면 독자적인 방도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며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경고장을 받아든 중국과 북한의 대응방침에 따라 한반도 정세가 급격하게 변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회]
스텔라 데이지호 실종 11일째, 뚜렷한 성과 없어

▲ 출처 : 연합뉴스

스텔라 데이지호가 실종된 지 11일이 지났지만, 실종자 수색에 있어 아직까지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스텔라 데이지호는 지난달 26일 브라질 구아이바에서 철광석 26만t을 싣고 중국으로 출발하던 중 지난달 31일 오후 11시 30분 남대서양에서 갑자기 침몰한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현재까지 한국인 8명과 필리핀인 14명 등 선원 22명이 실종된 상태입니다. 한편 스텔라 데이지호의 사고 원인으로는 △유조선 개조로 인한 선박 결함 △선박 노후화에 따른 피로도 상승 △선적 과정에서의 오류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시은 기자  32143384@dankook.ac.kr
<저작권자 © 단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