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장충동 족발거리

원조 족발의 진가와 매운 족발의 끝판을 함께 느껴보라 양민석·이준혁 기자l승인2017.09.19l수정2017.11.27 14:48l1431호 1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일러스트 채은빈 기자

담백하고 쫄깃한 맛으로 대표되는 국민 야식인 족발의 역사는 1964년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동에서 시작됐다. 한국전쟁 때 평안도에서 장충동으로 피난 온 할머니는 고향의 음식, 족발을 그리워하며 최초의 족발음식점을 차렸다. 당시 장충동에 찾아온 손님들은 새로운 음식 족발에 대한 입소문을 전국에 퍼트렸고 그 여파에 오늘날 여전히 손님들이 북적이는 족발거리가 형성됐다. 반백년의 세월이 흐르는 족발의 원류에 오늘의 식사를 맡기고 싶다면, 장충동 족발 거리로 떠나보자!

 

민석 : 여기 동대입구역 3번 출구로 나가면 바로 족발거리가 눈에 띌 거야. TV나 인터넷에서만 보던 원조 족발을 실제로 먹을 수 있다니 벌써부터 기대되는걸?

준혁 : 족발의 본고장이라는 명성에 걸맞게 거리에 족발집이 즐비하네. 자기 음식점이 최고라고 하는 족발집 간판들을 보니 메뉴를 고를 때 행복한 고민이 찾아올 것 같아.

민석 : 정말이야. ‘원조 1호’, ‘원조의 원조’ 등 비슷한 이름의 간판들을 봐. 도대체 누가 족발의 원조일까?

준혁 : 그건 그렇고, 갑자기 매운 족발이 당겨! 매콤한 족발을 씹고 뜯고 맛보며 개강 후에 쌓인 스트레스를 확 날리고 싶은걸.

민석 : 그래도 이왕 장충동 거리까지 왔으니까 원조 족발을 먹어봐야 하지 않겠어?

준혁 : 그래. 그럼 일단 원조 족발집에 가고 나서 차후를 생각해보자. 어느 집이 진짜 원조였더라. 아! 저 음식점 좀 봐! 만화 <식객>에 나온 족발집이야.

민석 : 역시 원조만의 포스가 느껴져! 음식점 안이 50여 년 전 옛날 모습 그대로야. 메뉴, 인테리어, 그릇 등 옛날 영화의 장면을 보는 듯해.

준혁 : 족발은 새우젓에 찍어 먹어야 제 맛이지. 와. 새우젓이 생각보다 매콤한데? 맛이 독특해.

민석 : 깊은 된장의 향기를 지닌 쌈장도 범상치 않아. 쌈 하나에 쌈장을 바른 족발 두 점 그리고 마늘까지 올려서 먹으니 금상첨화야.

준혁 : 족발을 천천히 씹어 먹어봤는데 여기서 원조의 진가가 나오네. 살은 굉장히 담백하고, 돼지 특유의 비릿한 냄새가 전혀 나지 않아!

민석 : 잘 먹었어. 든든하다. 그런데 아직 뭔가 부족해. 다음 메뉴로 매운 족발을 먹으라는 신호가 자꾸 들어오는데?

준혁 : 바로 먹는 것은 무리야. 열심히 운동하는 위도 쉬는 시간이 있어야지. 걸어서 5분 정도 걸리는 거리에 있는 장충단 공원에 가서 산책하자.

민석 : 무궁화와 소나무가 심어진 한 폭의 풍경화 속을 걷는 듯해. 마음이 편안해져. 을미사변 때 목숨을 잃은 대신들과 병사들의 넋을 위로하는 사당도 있네. 한국 국민으로서 감회가 새로운걸.

 

▲ 매운 족발

준혁 : 자. 소화도 시켰겠다. 이제 매운 족발집에 가볼까? 사람들이 여기 족발이 그렇게 맵대. 이럴 줄 알고 내가 유산균 과일 향 음료를 미리 사 왔어.

민석 : 오! 고마워. 혀를 자극하는 캡사이신의 공격에 지치지 않고 거뜬하게 매운맛을 즐길 수 있겠어.

준혁 : 이제 준비도 마쳤겠다, 매운 족발을 한 번 먹어볼까?

민석 : 저 새빨간 빛깔을 봐. 캐러멜과 인공색소 등 해로운 조미료가 들어있지 않아 건강한 매운맛을 보여주는 것 같아.

준혁 : 고기에 숯불 향이 가득해! 매운맛처럼 강한 불에 족발을 구웠나봐. 헤어 나올 수 없는 감칠맛을 느낄 수 있어.

민석 : 족발 위에 뿌려진 고추씨의 맵싸한 기운이 온 입안에 퍼져. 와. 그 타오르는 기운이 가슴까지 내려와. 과연 족발의 끝판왕이야!


양민석·이준혁 기자  dkdds@dankook.ac.kr
<저작권자 © 단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8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