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사랑하는 완벽한 방법
나를 사랑하는 완벽한 방법
  • 금유진
  • 승인 2019.04.03 22:49
  • 호수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지런히 정리된 책장을 볼 때, 갓 나온 밥 한 숟가락을 떠먹을 때처럼 바쁜 일상에서 느끼는 작은 즐거움은 생각보다 힘이 세다. 꼭 타인과 함께하지 않아도 온전히 나만의 감정과 감성을 남기고 기록하는 것, 그 행위를 통해 일상의 행복을 찾을 수 있다면 잠깐의 여유를 갖는 것도 좋은 방법 아닐까? 짧은 시간이나마 삶의 온기를 충전할 수 있는 서울 핫플레이스에 위치한 이색 체험 장소를 소개한다.

해방촌 엽서 카페 ‘널 담은 공간’

 

손편지가 힘을 잃어가는 시대지만, 손으로 꾹꾹 눌러 담은 마음을 대체할 수 있는 완벽한 수단이 있을까? 타인에게 전하는 편지도 좋지만 내가 나에게 쓰는 편지도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 엽서 카페를 테마로 운영되는 해방촌 ‘널 담은 공간’에는 달과 일이 적힌 365개의 함이 준비돼있다. 매대에 준비된 엽서 중 마음에 드는 것을 골라 내용을 적고 함에 넣으면, 1년 뒤 원하는 날짜에 엽서를 보내준다. 음료와 엽서를 모두 합해 만원이 채 안 되는 저렴한 가격이다. 자신에게 잊지 못할 선물을 주고 싶다면 방문할 것을 추천한다.

가로수길 셀프 사진관 ‘포토 매틱’

 

최근 아날로그 감성을 되살리는 활동이 인기를 끌면서, 예전 동네 사진관처럼 자연스러운 느낌의 편안한 분위기를 담은 셀프 사진관이 등장했다.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살펴보고 타이밍에 맞춰 연결된 리모컨을 직접 누르면 촬영은 끝난다. 기본 촬영은 2인 기준 7만원이며, 가격이 부담된다면 5천원으로 저렴하게 이용 가능한 포토박스도 있다. 자신의 가장 솔직하고 예쁜 모습을 남기고 싶다면 주저 없이 들러 보자.

강남 ‘숲숨 그레이’

 

도심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공간에서 놀면서도 여유로운 힐링을 경험하고 싶다면,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 줄 숲숨 그레이를 소개한다. 카페이자 대규모 복합 문화공간인 이곳은 시간제로 운영되는 이용권을 한번 구매하면, 레트로오락기, 코인노래방, 플레이스테이션존, 반려견 놀이터 등 이용자가 원하는 모든 시설들을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하나만 하기는 따분해 다양한 경험을 해보고 싶은 마음이라면, 숲숨 그레이를 만나라.

금유진
금유진 다른기사 보기

 ujj@dankook.ac.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