뼛속까지 시원하게! 달콤한 한판승부
뼛속까지 시원하게! 달콤한 한판승부
  • 박예진 기자
  • 승인 2019.09.25 23:53
  • 호수 146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 아이스크림 편: 이탈리아 젤라또와 터키 돈두르마

기원전 약 3000년 전, 최초의 아이스크림은 눈을 뭉쳐 만든 얼음에 과일, 우유, 꿀 등을 섞어 만든 형태였다. 아이스크림은 역사가 오래된 만큼 다양한 문화권에서 각자의 고유한 방식으로 발전해왔다. 그 중 ‘얼리다’의 어원을 딴 젤라또와 돈두르마, 두 아이스크림은 각 나라의 전통을 이어 현재까지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 디저트로 남아있다. 이탈리아에서 유래한 젤라또는 공기함유량이 80%인 일반 아이스크림과 달리 공기함유량이 35%로 적어, 밀도가 진해 깊은 맛이 특징이다. 터키의 돈두르마는 질긴 맛을 주는 매스틱을 첨가해 특유의 조밀하고 쫄깃한 질감을 만들어 낸다. 여름이 가기 전, 세계적인 디저트 아이스크림의 매력에 빠져보자.

현희 오늘 날씨 왜 이렇게 덥지? 버스는 도착하려면 30분이나 남았는데 달달한 아이스크림이나 먹으러 갈래?


예진 좋아. 이태원까지 왔는데 색다른 아이스크림에 도전해보는 건 어때? 이태원에서는 이탈리아 아이스크림 젤라또랑 터키 아이스크림이 유명하다고 해. 오늘 둘 다 먹어보자!


현희 그래. 찾아보니까 젤라또 가게가 여기서 더 가깝다고 하네. 빨리 가보자.


예진 아이스크림 가게라 그런지 엄청 시원하다. 종류도 다양해. 어떤 걸 먹어볼까. 피스타치오랑 솔티 피넛 초코칩 어때?


현희 좋아. 우와, 저기 봐! 젤라또 아이스크림은 일반적인 아이스크림과 푸는 방식이 완전 다른 것 같아. 손목으로 여러 번 꼬고 돌리시네.


예진 그러게. 푸는 방법에 굉장한 기술이 필요해 보인다. 지금 나오는 게 우리가 시킨 것 같은데? 받으러 가자!   

▲ 이탈리아의 젤라또

현희 맛있겠다. 빨리 한 입 먹어보자.


예진 음. 솔티 피넛 초코칩부터 먹어볼까? 고급스러운 맛이 난다. 땅콩 향이 은은하니 고소한 걸 좋아하는 사람들의 취향을 저격할 맛이야. 식감도 쫀득해.


현희 나는 밑에 있는 피스타치오 먼저 먹어볼게. 내가 아는 피스타치오랑은 뭔가 다른 것 같아. 더 깊은 맛이 나고 왠지 녹차 향이 느껴지는 것 같아.


예진 처음 먹어보니 쫄깃한 식감이 정말 새롭다. 터키 아이스크림도 기대되네. 아까 보니 신호등만 건너면 있던데, 어서 가보자


현희 여긴 직원분도 모두 터키 사람 같다. 터키 아이스크림 아저씨가 치시는 장난도 되게 유명하잖아. 우리도 오늘 실제로 볼 수 있는 건가?

▲ 터키의 돈두르마

예진 그럼! 나도 영상으로만 봤었는데 터키 아이스크림 먹으면 꼭 경험해보고 싶었어. 어? 근데 터키 아이스크림도 따로 이름이 있네. 돈두르마래.


현희 우와, 처음 알았어. 맛은 초콜릿, 바닐라, 딸기로 딱 세 가지뿐이네.


예진 방금 직원분께서 바닐라가 유명하다고 추천해주셨으니 바닐라랑 딸기 맛으로 시켜보자.


현희 좋아. 아이스크림 잡는 것은 네가 해보고 싶다고 했으니까 받아봐!


예진 영상으로 볼 때는 잡을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진짜 어렵다. 재치 있는 장난만큼 맛도 기대돼. 이번엔 네가 먼저 먹어볼래?


현희 와! 아이스크림을 거의 씹어 먹어야 할 정도다. 식감이 완전 특이해. 뭐가 들어갔기에 이렇게 쫄깃한 거지? 궁금하다. 

 
예진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고무라 불리는 매스틱이 첨가된다고 해. 이게 쫄깃한 식감을 내나봐. 그래서 터키에서는 매스틱 비율을 높여 더 쫀득하게 만들어 포크로 먹기도 한대.


현희 이보다 더 쫄깃한 아이스크림이라니 상상이 안 가! 너무 맛있게 먹었다. 너는 뭐가 더 맛있었어?


예진 나는 젤라또도 좋았지만 돈두르마의 매력에 푹 빠졌어. 눈과 입 모두 즐거운 경험이었던 것 같아. 


현희 동감이야. 우유의 깊은 맛이 훨씬 강하게 느껴졌어. 특히 그 묵직한 식감도 맘에 들어. 그럼 이번 식도락 올림픽의 우승은 터키의 돈두르마가 가져갔네. 두 아이스크림 모두 우리를 시원하고 행복하게 만들어줬어. Çok tatli(매우 달콤해)!

박예진 기자
박예진 기자 다른기사 보기

 billionaire00@dankook.ac.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