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자치기구, 대책위 구성·집회 통해 “신영철·김옥랑 석좌교수 임용반대”
학생자치기구, 대책위 구성·집회 통해 “신영철·김옥랑 석좌교수 임용반대”
  • 김보미
  • 승인 2015.03.27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학생회를 비롯한 학생자치기구들이 지난3월 1일 석좌교수로 임용된 신영철, 김옥랑 교수의 전력을 문제삼아 임용반대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신영철 석좌교수 임용반대 대책위원회는 “신 대법관의 경우 대법관 시절 광우병 관련 재판에 영향력을 행세했고, 김 교수의 경우 과거 학력위조로 물의를 일으켰으므로 석좌교수 임용을 반대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학 측은 “신 대법관은 대법관을 지닌 경력과 법조인의 전문성을 높이 평가했고, 김 교수 또한 공연문화계의 발전에 이바지한 바 있어 우리 대학의 법학과 예술 분야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초빙했다”는 입장이다.

한편 지난 17일엔 범정관 앞 분수대에서 임용 반대 집회가 열렸으며, 잇달아 18일엔 언론사를 상대로 한 기자회견이 있었다. 또한 내일(25일) 범정관 앞에서 추가적으로 학생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