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5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역사로읽는부다페스트] 3. 몽골의 침입과 부대성으로의 천도
헝가리의 수도는 부다페스트다. 그런데 헝가리왕국의 최초의 수도는 부다페스트가 아니었다. 머저르족이 처음 정착한 곳은 옛 로마의 점령지였던 판노니아 평원이었다. 5세기 전반 훈족이 주인이었던 이 지역에 9세기 머저르족이 이주를 하였던 것이다. 서진한 아...
장두식(일반대학원)초빙교수  2017-09-19
[이유있는서재] <11> 철학 『고독한 산책자의 몽상』
여기 한 사람의 유작이 있다. 프랑스의 계몽사상가이자 철학자, 사회학자로 불리는 장 자크 루소의 유작. 대학생 필독서 목록에 빠짐없이 등장하는 그의 저서 『에밀』과 『사회계약론』을 모르는 사람은 없겠지만, 그의 자전적 작품인 『고백』이나 『고독한 산책...
설태인 기자  2017-09-19
[단국,교육혁신으로새로운도약을준비한다] 3. 학생역량관리시스템(가칭 ‘Young熊 시스템’)
영웅(Young熊)! 능동적이며 혁신적이고 헌신적인 인재로서 6대 핵심역량(자기주도, 의사소통, 문제해결과 전문지식, 세계시민과 협력·헌신)을 균형 있게 갖춘 새로운 단국인을 지칭한다. 우리 대학은 재학생 모두가 ‘Young熊’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하고...
미래교육혁신원 교육성과평가센터 최정희 연구교수  2017-09-19
[차동길교수의군사이야기] 3. 핵무기 위력
이번 호에서는 핵무기의 파괴력과 인류에 미치는 위험성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미국은 1952년 11월 1일 태평양의 작은 섬인 비키니 환초(Bikini Atoll)에서 최초의 열핵폭탄 실험을 했다. 코드명 ‘아이비 마이크(Ivy Mike)’로 실시된...
단대신문  2017-09-19
[역사로읽는부다페스트] 2. 헝가리 건국과 아시아적 전통
부다페스트 랜드 마크인 영웅광장 중심에는 가브리엘 천사상 아래 말을 타고 있는 아르파드와 여섯 부족장의 동상이 늠름하게 서 있다. 아시아의 유목 민족이었던 머저르족을 유럽으로 이끈 지도자들이다. 아르파드는 투룰 신화에 등장하는 알모시의 아들이다. 헝가...
장두식(일반대학원) 초빙교수  2017-09-05
[차동길교수의군사이야기] 2. 북한 6차 핵실험
핵무기 운반수단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개발로 국제사회와의 대척점에서 위기를 고조시켰던 북한이 급기야 지난 3일 6차 핵실험(수소폭탄)을 단행함으로써 핵무기와 운반수단을 보유하게 되었음을 만천하에 과시했다. 이쯤 되면 북한은 국제사회가 인정을 하든...
단대신문  2017-09-05
[이유있는서재] <10> 정치외교 『외교의 시대』
저 자 윤영관책이름 외교의 시대출판사 미지북스 출판일 2015. 11. 10.페이지 p.414 최근 한반도의 정세는 말 그대로 혼돈의 도가니에 빠져있다.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탄핵이라는 어수선한 상황 속에서 사드배치를 둘러싼 정치세력 간...
이상윤 기자  2017-09-05
[단국,교육혁신으로새로운도약을준비한다] 우리 대학의 인재상과 핵심역량 및 전공역량
우리 대학의 교육목표는 ‘민족애를 바탕으로 인류사회에 공헌하는 능동·혁신·헌신의 D3 인재 양성’이다. ‘능동·혁신·헌신의 D3 인재’는 개인의 성장과 사회의 발전을 함께 추구하는 시대적 요청을 반영한 인재상으로, 여기에는 자신의 삶을 스스로 설계하고...
미래교육혁신원 윤미선 교육성과평가센터장  2017-09-05
[단국,교육혁신으로새로운도약을준비한다] 1. 학부교육 실태조사(K-NSSE) 결과를 통해 본 우리 대학 교육의 현주소
대학교육협의회에서 시행하는 학부교육 실태조사는 학생들의 대학생활 경험을 전반적으로 분석하기 위한 목적에서 대학생의 고차원 학습경험, 학습에 대한 투자, 능동적·협동적 학습, 교수-학생 상호작용, 대학의 적극적 학업 지원 등을 조사한다. 2011년 32...
.  2017-08-29
[역사로읽는부다페스트] 1. 투룰의 나라 헝가리
헝가리의 머저르(Magyar)족이 아시아에서 유럽으로 이주한 것은 역사적인 사실로 인정되고 있다. 머저르족의 기원에 대해서는 스키타이인, 수메르인, 돌궐인, 훈족 등 많은 논의들이 있으나 구체적인 논거 없는 가설들이 대부분이다. 언어학적으로 머저르족은...
장두식(일반대학원) 초빙교수  2017-08-29
[차동길교수의군사이야기] 1. 위기의 대한민국
요즘처럼 한반도에 전쟁의 위기가 고조된 적이 있었을까? 국제사회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김정은의 거침없는 핵·미사일 개발이 속도를 더해가고, 급기야 태평양 건너 미국을 위협하는 상황에 이르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일촉즉발(一觸卽發)의 전쟁위기에서 미국의 선...
차동길(해병대군사) 학과장  2017-08-29
[이유있는서재] <9> 문화·예술 -『몸의 사회학』
이번 호부터 는 교수님들이 추천하는 도서를 소개합니다. 저 자 크리스 쉴링책이름 몸의 사회학출판사 나남출판일 2011. 04. 25.페이지 p.426 여성의 몸에 관한 노골적인 가사가 담긴 가수 박진영의 노래 는 한때 여러 음원차트에서 주간 1위를 ...
양민석 기자  2017-08-29
[지난코너] 연고, 아무거나 바르지 마세요!
가벼운 피부질환으로 여기고 가정에 상비된 아무 연고제를 바른 경험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런 경우가 지속된다면 부작용이 심해 큰 피부질환으로 번지게 된다. 먹는 약에 비해 무심코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 연고제에 대해 알아보자.피부연고제는 항균제, 항진...
전경환 기자  2017-05-30
[이유있는서재] <8> 자아실현 -『호밀밭의 파수꾼』
저 자 재롬 데이비드 샐린저책이름 호밀밭의 파수꾼출판사 민음사출판일 2001. 05. 30.페이지 p.286나는 타자다. 나라는 개념이 사라지고 타자에 의해 내가 정의된다는 주장은 끔찍하다. 자신이 정의하는 유일한 나의 개념은 사라지고 타자와의 구별로...
단대신문  2017-05-30
[지난코너] 우리가 몰랐던 인권이야기16. 재난과 인권
“2014년 4월 16일, 세월호에 있던 우리 아이들과 가족들이 죽임을 당했을 때 우리도 함께 죽었습니다. 전원 구조됐다는 오보 속에 가족들이 다 죽어가고 있을 때 우리는 또 죽었습니다. 어떠한 구조행위도 하지 않으면서 최선의 구조라는 정부의 거짓말을...
단대신문  2017-05-30
[지난코너] 컬러푸드의 피토케미컬(Phytochemical)
인스턴트와 패스트푸드로 길들여진 식습관으로 인해 각종 성인병, 비만 등 각종 질병이 늘어나고 있는데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섭취해야만 하는 것이 ‘컬러푸드'다. 컬러 푸드란 천연 빛깔을 가지고 있는 채소와 과일을 일컫는다.채소와 과일의 다...
전경환 기자  2017-05-23
[이유있는서재] <7> 가족 -『두근두근 내 인생』
저 자 김애란책이름 두근두근 내 인생출판사 창비출판일 2011. 06. 20.페이지 p.354 보편적인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엄마 아빠와 아들, 단란한 3인 핵가족. 부모는 사랑해서 자식을 낳았고, 둘이 하던 사랑을 셋이서 같이 하게 된 가족. 흔치...
단대신문  2017-05-23
[지난코너] 7. 한국의 대학생과 북한의 유학생
1956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혁명–1968년 체코슬로바키아 프라하의 봄–1989년 독일 베를린 장벽 붕괴. 철의 장막이 무너지는 역사적 장면들이다. 그 중 헝가리 반소자유화 혁명은 강철처럼 견고해 보였던 동구 사회주의 체제의 붕괴...
장두식(일반대학원) 초빙교수  2017-05-23
[지난코너] 우리가 몰랐던 인권이야기 15. 노인의 인권
소설 『위대한 개츠비』의 주인공 ‘닉 캐러웨이’는 고향인 미국 서부를 떠나 뉴욕으로 떠나기 전 아버지의 충고를 떠올립니다. “누군가를 비판하고자 할 때 이것을 명심해. 세상사람 모두 다 너처럼 유리한 입장에 놓여 있지 않다는 것을 말이야”라고 아버지는...
단대신문  2017-05-23
[지난코너] 6. 푸스카스 페렌츠
‘축구는 전쟁이다’ 라는 말이 있다. 조금은 끔찍하지만 축구가 어떤 매력을 가지고 있는 스포츠인지 알 수 있는 말이다. 묵시록적인 소설 『1984년』의 작가 조지 오웰은 축구는 “모든 사람에게 상처를 입히고 다른 국가 선수들에게 불공정해 보이는 경기 ...
장두식(일반대학원) 초빙교수  2017-05-16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