① 화방·문구 ‘단국 화방’

“학생들과 함께 성장해 가는 단국 화방” 이준혁 기자l승인2017.09.19l수정2017.09.19 19:29l1431호 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단국 화방을 운영 중인 이세라 동문(좌)과 조경순 씨

지난 2009년부터 9년간 후원의 손길을 아끼지 않았던 ‘단국 화방’ 대표 이세라(법무행정·14졸) 씨. 천안캠퍼스 예술 대학을 찾아가 그간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 씨는 예술대학교의 한쪽에서 어머니와 함께 화방을 운영하고 있다. 화방에서 일을 돕게 된 것은 “본인 또한 단국대학교 졸업생이기 때문”이라며 운을 뗀 이 씨. 천안캠퍼스 예술대학 학생들이 화방을 마련하길 바랐고 지난 1991년 예술대학 내 화방을 차리며 우리 대학과의 오랜 인연은 시작됐다.

 

이 씨의 하루는 1교시가 시작하기 전 화방 문을 열며 시작한다. 학생들이 북적이는 점심시간, 이 씨는 자리를 지키다가 화방을 찾는 학생들의 발길이 뜸한 시간이 돼서야 늦은 점심을 해결한다.

 

처음 학교에 들어왔을 때는 홍보 부족으로 손님이 없어 고생했다는 이 씨. 요즘엔 외부 손님까지 찾아와 정시 퇴근은 꿈도 못 꾼다. 많은 주문량에도 학생들이 제품을 받아 기쁜 표정을 지을 때마다 뿌듯함을 느낀다고 한다.

 

하지만 처음부터 이 씨가 학생들과 가깝게 지냈던 것은 아니다. "별다른 감정을 느끼지 못 했으나 어머니의 일을 돕다 보니, 점점 정이 들기 시작했다. 지금은 동생 같은 친근하고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후원을 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화방의 목표에 대해서는 다른 학교의 학생들이나 외부 손님들이 더 쉽게 물건을 찾을 수 있도록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 앞으로의 계획”이며 현재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하는 것도 준비하고 있다며 기대해 달라”고 웃으며 말했다.

 

끝으로 “단국대학교 올해 70주년을 맞이해 더 큰 학교로 성장해 나가는 것이 학교의 졸업생으로서 기쁘고 앞으로도 더 좋은 학교로 발전해 나가기를 바라며, 학생들 역시 학교를 발판으로 삼아 사회에 나갈 수 있는 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는 격려의 말을 남겼다.


이준혁 기자  tomato@dankook.ac.kr
<저작권자 © 단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