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지 않을 권리, 생활관 소음 문제 [DKU News]

조효성 기자l승인2017.10.18l0호 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DKU News] 듣지 않을 권리, 생활관 소음 문제

집현재, 웅비홀, 진리관, 우리 대학 생활관에는 약 2500명의 학우들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많은 학우들이 사는 만큼 고충도 많다고 하는데요. 특히 소음과 관련된 문제가 계속해서 생활관 학우들을 괴롭히고 있습니다.

집현재 옆 편의점. 이 편의점은 학교 외부 부지에 있기 때문에 주류 판매가 가능합니다. 때문에 이렇게 밤이 되면 외부 테이블에서 우리 학우들이 음주를 즐기곤 하는데요. 그러나 집현재에서 생활하는 학우들은 불만이 많습니다.

[현 집현재 거주자]
앞쪽 편의점에서 술 먹는 학우들이 새벽에 시끄럽게 떠들 때가 많더라고요. 길 쪽으로 창이 나 있는 방에 사는 학우들은 시끄러워서 잘 때 방해가 된다고(합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닙니다. 기숙사 내부는 방음이 잘 되지 않아 이로 인한 소음 역시 생활관 학우들의 골칫거리입니다.
지금 들으신 소리는 생활관 학우들이 실제로 겪고 있는 소음입니다. 늦은 시각에도 계속 되는 소음에 학우들은 쉽게 잠에 들지 못합니다.

[현 진리관 거주자]
시도 때도 없이 사람들이 기숙사에서 많이 떠드는데 그게 밤이 되면 다른 사람들에게는 엄청나게 큰 소음이 됩니다. 잠잘 때마다 소리 때문에 한두 번씩 깨는 것이 다반사예요.

생활관 내에서의 고성방가 및 소란행위는 벌점 3점을 부여받게 되어있는데요, 생활관 행정팀에 적극적으로 문의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생활관은 여러 학우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생활공간입니다. 우리가 이곳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동안, 다른 누군가는 소음에 시달리고 있을 수 있습니다. 나 혼자만의 공간이 아닌 만큼 서로에 대한 배려가 필요해 보입니다. 디보이스 황성연입니다.

영상취재: 조효성 영상기자, 이다영 영상기자
리포터: 황성연 아나운서
 


조효성 기자  hs8391@naver.com
<저작권자 © 단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8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