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직원 특집 <2> 김호철(도시계획부동산) 교수
교직원 특집 <2> 김호철(도시계획부동산) 교수
  • 김한길 기자
  • 승인 2017.11.0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배와의 교류 유지하는 것 중요… 주눅 들지 않고 자신감을 가졌으면 해”
▲ 김호철(도시계획부동산) 교수

취업은 오늘날을 사는 청춘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다. 이런 학생들을 돕기 위해 발벗고 나선 이가 있다. 바로 사제동행의 정신으로 비록 나의 청춘이 아팠지만, 너의 청춘만은 아프지 말아야 한다는 자세로 학생들의 취업을 돕는 김호철(도시계획부동산) 교수다.

학창 시절 미래가 막막하고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겠던 적이 있었다는 김 교수. 그는 “혼자 고민도 많이 하고 실패도 겪으며 힘들어할 때 누군가 날 도와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늘 들었다”고 말한다. 김 교수의 이러한 경험은 자연스레 졸업생의 취업 돕기로 이어졌다.

교수 부임 초창기에 김 교수는 많은 기업과 접촉해 학생들을 위한 취업 기회를 만드는 데 노력했다. 심지어 생판 모르는 회사에 직접 연락해 좋은 학생이 있다고 직접 추천해준 그. 김 교수의 열정적인 노력 때문일까, 결국 그 학생은 면접에 최종합격해 지금은 어엿한 중견기업 임원이다. 지금까지도 그 고마움을 잊지 않고 종종 연락이 온다고 한다.

대학교 4년 동안 무엇을 해야 할까. 김 교수는 “다른 중요한 것도 많지만 선배와의 교류가 중요하다”며 “취업 정보, 취업기회, 면접지도, 협력관계 등 얻을 것이 많으니 선배와의 교류를 귀찮아하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또 “대기업도 좋지만 작은 중소기업에서 경험을 쌓고 큰 기업으로 가는 것도 한 방법”이라며 “실제로 이런 과정에서 업무 능력을 쌓아 해당 분야에서 인정받은 학생들을 많이 보았다”고 전략적 취업을 추천했다.

또 취업은 한순간이 아니라 연속적인 결과물이라며 단기적인 접근보단 장기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재학생은 졸업생과의 만남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하며 학교에서는 졸업생과 재학생이 꾸준히 연락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졸업생과의 교류가 선순환으로 작용해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다”며 “제자들이 각자의 분야에서 자리를 잡고 서로 협력해 사회적인 선을 이루는 것을 꿈꾼다”고 밝혔다.

끝으로 우리 대학 학생이 착하고 성실하지만 적극성이 떨어지고 자신감이 없는 것이 안타깝다는 그. “자신감을 가졌으면 좋겠다. 우리 사회 곳곳에 많은 선배가 활약하고 있으니 노력하면 얼마든지 최고의 자리에 오를 수 있다는 것을 알았으면 한다”는 격려의 말을 전했다. 또 교수는 언제든지 학생들과 소통할 준비가 돼 있으니 교수와의 개인적인 만남이나 상담을 적극적으로 이용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