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에서 먹은 떡국

단대신문l승인2017.05.23l1427호 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월 1일 새해, 다들 무얼 하고 계셨나요? 일출을 보러 가셨나요? 아니면 제야의 종소리를 들으러 가셨나요. 저는 떡국을 먹었어요, 바로 안나푸르나에서요! 엄밀히 말하면 고도 4,100m의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지만요.


대학생이 된 후 방학 때마다 틈틈이 여행을 다니고 있는데 나라를 고르는 계기가 즉흥적인 편이에요. 네팔을 가게 된 계기는 친구에게 농담 식으로 던진 “히말라야에서 떡국 먹자!”라는 말 때문이었어요. 무심코 뱉은 한마디가 7일의 산행으로 돌아온 순간이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네팔은 제 인생 여행지가 됐어요. 산행은 물론 고되고 힘들었지만, 숙소에서 별이 쏟아지는 밤하늘을 보면 피로가 싹 사라지는 기분이었어요. 제가 알고 있는 별자리가 선명하게 보이는데 그사이로도 별이 떠 있었다니깐요! 고도가 높아질수록 하늘이 가까워지는 게 느껴졌어요. 거기다가 경치는 얼마나 아름답던지, 중간에 올라가다가 살짝 울컥했어요. 내가 이걸 보려고 여길 올라왔구나. 풍경을 보고 감동이 벅차오를 줄이야… 상상도 못 했죠.


고도가 높아지니 제가 구름 속에 있었던 적도 있었어요. 하늘에 들어온 느낌이라 너무 좋았어요. 정상쯤의 설산은 말할 것도 없죠. CG인가 싶을 정도로 믿기지 않았어요. 내려오는 게 아쉬웠을 정도예요.


또 사람들과 묘한 유대감이 너무 좋았어요. 모르는 사이지만 산을 오르내리며 마주치면 “해피 뉴이어~.”, “나마스떼~.”라며 인사도 하고요. 제가 기침을 하면 뒤에 있던 외국인이 “Bless you.”라며 챙겨주고요. 산 정상에서는 미리 와계시던 러시아 아주머니가 “You made it!”이라며 같이 기뻐해 주셨어요. 산에서 만난 한국 사람들과는 물론 덴마크, 영국, 말레이시아 등 정말 많은 외국인 친구들이 생겼어요! 패러글라이딩도 할 수 있고, 음식도 정말 맛있는 나라였어요. 한 번도 안 와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와본 사람은 없다는 말. 정말 공감해요. 저에게 많은 경험과 사람들을 남겨준 네팔 여행. 저는 나중에 다른 코스로 산행을 준비 중이에요. 여러분도 조금이라도 젊을 때 네팔여행 어떠세요?

 

박지윤(화학공·4)


단대신문  dkdds@dankook.ac.kr
<저작권자 © 단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단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