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피울어라

단대신문l승인2017.11.14l수정2017.11.18 17:02l1434호 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슬피울어라

                        이동용(법학·3)

 

부족해서 풍족했던

그 시절 이곳은

따듯함과 시원함이 있었다.

풍족해서 부족한

지금의 이곳은

뜨거움과 차가움만이 남았다.

도시에 서린 매캐한 호흡은

더 이상 폐의 박동이 아닌, 기계의 작동일 뿐

푸름을 연료 삼아 생명을 재료 삼아

흐리멍텅 하늘 만들어 하나 둘 지워가는 별들 속에

유난히 흐릿해지는 남태평양의 별 투발루야

슬피울어라 , 슬피울어라,

갈 곳 잃은 북극곰아, 날개 꺾인 철새들아

더욱 더 슬피울어라

귀 막힌 저들이 들을 수 있게

눈먼 우리가 볼 수 있도록

 

 

*지구온난화에 대한 경각심을 깨우고자 하는 마음에서 투고합니다.


단대신문  dkdds@dankook.ac.kr
<저작권자 © 단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단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8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