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화

단대신문l승인2018.01.19l수정2018.01.19 14:42l1436호 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꽃들은 밤새 캠프파이어를 벌이며 그들의 신을 불렀다

무엇이든 죽기 직전이 가장 아름다운 법이라

집에 갇힌 채 타죽은 가축들처럼

꽃잎들이 발광하듯 활활 타올랐다

나방들은 불속으로 뛰어들었다

한 줌의 재가 되기까지

꽃받침들은 그들의 빛을 잃지 않았고

전설 또한 잊혀지지 않았다

끝없이 타오를 줄 알았던 꽃의 불길은

제 몸을 웅크려

한없이 작아지고 있었다

수십개의 화살을 맞고도

한 치의 흔들림이 없는 뿌리

꾹꾹 눌러왔던 울음이

땅 위로 다 닳은 손을 뻗는다

부엉이 울음소리가 그치고 구름이 걷히자

꽃들은 마지막 남은 힘을 짜내어

달에게 빛을 쏘아 올렸고

꽃이 있던 자리마다

신은 손수 꽃씨를 심었다

마지막이 오면 또 다시 타오를 것이다

신이 달빛을 조금 떼어내어

꽃씨와 함께 묻는다

그뭄이다

 

정재웅(문예창작3)


단대신문  dkdds@dankook.ac.kr
<저작권자 © 단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단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8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