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담214. 시험 유형

단대신문l승인2016.04.05l수정2016.04.05 17:59l1408호 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 초 KBS1의 강연 프로그램 <명견만리>에서 대학교육의 현주소를 다뤘다. 대학에 와서까지 수업시간 교수의 말을 일일이 받아 적는, 수동형 학습법과 주입식 교육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던 대학생들. 그 원인은 모두 ‘시험방식’에 있었다.
중간고사를 앞둔 시점에서, 현 시험제도를 다시 한 번 되짚어봤다.  <편집자 주>
대학생은 자기 생각을 논리적으로 전개할 수 있어야 한다. 논술형 답변을 작성하면서 논리적 사고를 기를 수 있으며 폭넓은 지식을 습득할 수 있다. 또한, 공부한 만큼 결과가 나오기 때문에 본인이 노력한다면 좋은 점수를 기대할 수 있다.
민경수(경영·2)


논술형은 글을 늘려 쓰는 학생들이 간혹 있어 비효율적이다. 객관식은 우연히 정답을 고를 수 있는 확률이 높으므로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주관식의 시험유형이 가장 적절하다.
강혜원(생명과학·3)


교수마다 다른 논술형의 채점방식보단 누구나 공평한 점수를 받을 수 있는 객관식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채점이 간편하며 성적에 대한 이의제기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교수와 학생 모두에게 편리한 시험방식이다.
홍진혁(전자전기공·1)


대학생이라면 답이 정해져 있는 객관식의 시험방식보단, 창의적 사고를 할 수 있는 논술형의 시험방식이 적절하다고 판단된다.
윤진현 (경영·1)


글자 그대로 외우는 것보다 내 생각을 정리하면서 공부하는 것이 수월하므로 논술형 선호.
활달한 새앙토끼(단쿠키)


논술형은 정답을 알고 있지만 서술하는 데 한계가 있고, 객관식은 공부 하지 않은 학생들도 풀 수 있다는 점에서 주관식이 적절하다. 어리석은 주머니두더지(단쿠키)
객관식을 선호한다. 주어진 선지에서 답을 고르면 되기 때문에 시험결과로 이의제기할 일이 거의 없고, 깔끔해서 좋다. 초조한 비단잉어(단쿠키)


공부한 만큼 점수를 받을 수 있어 주관식이 좋다. 객관식은 보기가 많아 헷갈린 적이 많다. 논술형은 공부량이 많아 부담스럽고 교수로서도 채점이 번거로울 것 같다. 반면 주관식은 핵심적인 것만 공부하면 되고, 운으로 맞추는 경우가 없어 공정하다고 생각한다.

김지성(식품공·2)


공부를 해도 헷갈리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객관식은 보기를 주기 때문에 답 고르기가 편하다. 또한, 점수 논란의 여지가 적다. 학생과 교수님 모두에게 편한 방식인 것 같다.
김찬진(토목환경공·4)
 


단대신문  dkdds@dankook.ac.kr
<저작권자 © 단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단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