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신당동 떡볶이 타운

새로움과 추억의 조화, 낯설지 않은 추억의 맛 임수민 기자·김진호 수습기자l승인2017.11.21l수정2017.11.27 14:48l1435호 1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쫄깃한 식감이 일품인 신당동 떡볶이타운의 떡볶이

1953년, 마복림 할머니가 신당동에 리어카를 끌고 와 고추장에 떡을 볶아 팔면서 형성된 ‘신당동 떡볶이 타운’. 1970~1980년대 젊은이들의 메카로 떠오르며 전성기를 보낸 이곳은 당시 학생이었던 손님이 어느새 자기를 똑 닮은 자녀를 데리고 기억을 더듬어 찾아오는 정겨운 곳이다. 지금은 추억 속의 골목이 됐지만, 여전히 휴일만 되면 떡볶이를 찾는 사람들로 북적거린다. 찬바람에 코끝이 빨갛게 물들어가는 지금, 우리의 언 몸을 녹여줄 따뜻한 추억으로 맛을 낸 떡볶이를 먹으러 신당동 떡볶이 타운으로 떠나보자.

 

수민 떡볶이 귀신인 내가 드디어 신당동 떡볶이 타운에 오다니! 벌써 설레는걸?

진호 신당역 7번 출구로 나와 쭉 직진하니까 도보로 5분밖에 안 걸려. 저기 봐, 입구 앞에 커다란 안내판이 세워져 있어! 입구에서부터 수많은 떡볶이 가게가 보이네.

수민 이곳까지 왔으니 원조라고 불리는 집부터 가봐야겠지? 쫄깃쫄깃한 떡에 매콤한 양념의 즉석떡볶이, 상상만으로도 행복해!

진호 가게 앞에 사람들이 줄을 서 있네. 신당동 떡볶이 거리 인기가 예전 같지 않다던데, 그래도 아직 여전하다! 기다리는 건 질색인데 줄이 금방 줄어드니 기다릴 만해.

수민 드디어 우리 차례다! 가게 안이 넓어서 손님이 거의 100명은 있는 거 같아. 다들 즉석볶이를 먹는 걸 보니 즉석떡볶이가 최고의 선택인 것 같아.

진호 역시 떡볶이는 빨간 양념이지! 양도 생각했던 것보다 엄청 많은걸? 그리고 가격도 2인분에 1만1천 원이라니. 학생들이 먹기에도 안성맞춤이야!

수민 보기만 해도 행복하지만 더는 못 기다리겠어! 떡볶이 위에 올라간 튀김 만두부터 먹어보자.

진호 난 꼬들꼬들한 식감이 좋으니 사리부터 먹어볼게. 우와! 라면과 쫄면 사리의 조합이 기가 막힌다.

수민 원래 잘 안 먹던 채소도 걸쭉한 양념이 맛있게 배서 그런지 저절로 손이 가. 양배추의 아삭아삭한 식감은 쫄깃한 떡이랑 또 다른 느낌이야.

진호 그런데 나한테는 조금 심심한 맛이야. 매운 걸 잘 못 먹는 사람이나 아이, 외국인이 먹기에는 적당한 거 같아.

수민 맞아. 그런데 먹는 내내 가게 안에 빈자리를 찾아볼 수가 없네. 바로 옆에 이 가게 주인의 막내아들이 운영하는 가게도 있다는데, 줄이 너무 길면 그곳으로 가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아.

진호 그러게! 가족들이 대대손손 떡볶이 장사를 하다니, 너무 부러운걸. 이제 다 먹은 거 같은데, 다른 집도 한 번 가볼까?

수민 바로 앞에 있는 가게는 어때? 저기는 전통적인 느낌보다 새로 생긴 느낌이 강한 것 같아. 인테리어부터 눈에 확 띄어.

진호 떡볶이 종류도 4개나 있고, 사이드 메뉴도 많이 있네. 전 가게와는 조금 다른 느낌이야. 이번에는 치즈 떡볶이 어때? 그리고 떡볶이와 함께 빠질 수 없는 순대도 시키자!

수민 여기는 전 가게보다 양념도 조금 강해서 매운 거 같아. 떡볶이 위의 모차렐라 치즈는 쭉쭉 늘어나서 정말 내 스타일이야! 그리고 역시 떡볶이와 같이 먹는 순대란. 둘은 정말 찰떡궁합이지!

진호 확실히 전통적인 즉석떡볶이와는 조금 다르지만, 그래도 이 가게는 젊은이들에게 초점을 맞춰서 그런지 맛부터 사이드 메뉴의 다양성까지 잘 파악 해놨네. 그래서 그런지 여기 손님들의 연령대가 전 가게보다 낮은 거 같아.

수민 DJ 공연도 있어서 다음 공연 시간 맞춰서 또 와야겠어. 날이 상당히 추워졌는데 따뜻한 떡볶이를 먹으며 오순도순 대화를 나누니 몸도 마음도 따뜻해지는 기분이야.

▲ 일러스트 고다윤 기자

임수민 기자·김진호 수습기자 dkdds@dankook.ac.kr


임수민 기자·김진호 수습기자  dkdds@dankook.ac.kr
<저작권자 © 단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8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