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92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학생칼럼] 대학축제의 특별함
요즘 대학생은 과거의 여유롭고 로망에 가득한 대학생과는 다르게 정말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다. 경기침체로 인한 고용불안 때문에 학점, 영어 관련 자격증, 어학연수, 인턴, 대외활동 등 하루하루 스펙을 쌓기 위한 몸부림을 치고 있다. 청춘이라 아프게 살아...
남성현 기자  2017-05-16
[단대만평] 단대만평
장혜지 기자  2017-05-16
[단국인의 소리 웅담] 웅담 232. 축제
대학 축제의 방식이 다양하게 변하는 추세다. 오는 17일부터 열리는 죽전캠퍼스 단국축제와 천안캠퍼스의 대동제를 앞둔 시점에서, 대학 축제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학생들에게 물었다. 축제가 평소 자신이 뽐내지 못했던 장기를 발산하는...
단대신문  2017-05-16
[단대만평] 단대만평
장혜지 기자  2017-04-11
[학생칼럼] 연꽃 같은 대통령보다 진흙탕 속 연근 같은 대통령
“대한민국과 결혼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2012년 대통령 후보 시절 발언은 그녀를 진흙탕 같은 정치계의 꽃으로 만들어줬다. 총탄에 어버이를 여의고, 영애로서 대한민국의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해온 그녀가 청와대로 돌아왔을 때, 국민은 측근 비리 없이...
남성현 기자  2017-04-11
[백묵처방] 제19대 대통령에게 바란다
세월호가 1072일 만에 인양돼 모습을 드러냈다. 세월호 참사는 우리 국민에게 엄청난 충격과 고통을 안겨주었고 헌정사상 처음으로 대통령을 파면하는 단초가 되기도 하였다. 수많은 아까운 목숨을 앗아간 이 사건은 불법과 잘못된 관행이 자행되는 우리 사회의...
신진(교양학부) 교수  2017-04-11
[단국인의 소리 웅담] 웅담 231. 대통령에게 바란다
다음달 9일 제19대 대통령선거가 치러진다. 대선이 한 달 남은 시점에서, 우리 대학 학생들은 제19대 대통령에게 무엇을 바라고 있는지 자유로운 의견을 들어봤다. 검찰개혁이 시급하다. 사법기관으로서 제대로 작동하지 못한 검찰 수뇌부의 대대적인 교체가 ...
단대신문  2017-04-11
[백묵처방] 오늘의 늬우스
오늘날 정보화 기술이 발달하면서 뉴스는 다양한 매체로 전달된다. 종이신문이나 텔레비전, 라디오 시대를 지나 지금은 뉴스를 손 안의 스마트폰과 태블릿 P.C에서 손쉽게 접할 수 있다. 네이버, 다음 등의 포털사이트를 통해 유포된 뉴스가 카카오톡, 페이스...
김지훈(문예창작) 교수  2017-03-28
[단국인의 소리 웅담] 웅담 230. 가짜뉴스 규제
지난해 미국 대선 기간 막바지 동안 ‘교황이 트럼프를 지지한다’ 등의 가짜뉴스가 SNS를 통해 진짜 뉴스보다 많이 공유된 사실이 확인됐다. SNS의 발달로 가짜뉴스의 파급력이 확대되는 시점에서, 가짜뉴스에 대한 우리 대학 학생들의 의견을 들어봤다. ...
단대신문  2017-03-28
[백묵처방] 사드 배치 논란에 대한 단상
2016년 7월 정부가 우리나라에 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를 공식적으로 배치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8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사드 배치 문제를 놓고 온 나라가 시끄럽다. 그런데 사실상 우리나라에 사드를 배치하겠다는 계획은, 일반 국민들...
박정규(교양학부) 교수  2017-03-21
[학생칼럼] 內憂外患(내우외환)
지난 한 해 한반도는 사드 배치 논란으로 시끄러웠다. 사드 배치가 확정되기 이전부터 후보지로 언급되던 지역에서는 반대의 여론이 들끓었고, 경상북도 성주군이 배치 지역으로 확정되면서 주민들의 반발은 거세졌다. 일각에서는 후보지로 언급되는 지역마다 사드 ...
남성현 기자  2017-03-21
[단대만평] 단대만평
장혜지 기자  2017-03-21
[단국인의 소리 웅담] 웅담229. 사드 배치
지난 7일 한국과 미국 군 당국이 사드 배치작업을 시작했다. 그러나 이에 반대하는 중국이 한국 관광 제재 및 롯데마트 중국점 영업정지 등 경제적 보복을 시행해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사드 배치에 대한 우리 대학 학생들의 의견을 물었다. 한국은 종...
단대신문  2017-03-21
[백묵처방] 일수벌금형제
세상에는 얼핏 생각하여 이해하기 힘든 일들이 적지 않다. 심지어 국가기관이 행하는 일 중에도 납득하기 힘든 일들이 있다. 재산과 소득이 별로 없어 벌금을 납부하기 어려운 사정의 사람이 스스로의 선택으로 100만원의 벌금을 하루에 5만 원꼴로 20일간 ...
신진(교양학부) 교수  2017-03-14
[학생칼럼] 과연 강자에게 강한 벌금인가
한국의 벌금 제도는 같은 죄에 대해 같은 벌금을 부과하는 총액 벌금제를 채택하고 있다. 이 제도는 개인의 소득 차를 고려하지 않고 죄에 따라 정해진 금액을 벌금으로 부과한다. 반면, 스웨덴, 핀란드, 독일 등에서 채택한 ‘일수(日收)벌금제’는 개인차를...
남성현 기자  2017-03-14
[단국인의 소리 웅담] 웅담228. 일수벌금제
위반행위의 경중에 따라 처벌일수를 정하고, 위반자의 일일소득을 환산해 처벌일수만큼 범칙금을 부과하는 제도인 ‘일수벌금제’. 1921년 핀란드를 시작으로 여러 국가에서 시행 중인 일수벌금제에 대한 국내 도입 필요성이 대두되는 가운데, 우리 대학 학생들의...
단대신문  2017-03-14
[단대만평] 단대만평
장혜지 기자  2017-03-14
[단국인의 소리 웅담] 웅담 227. 단국에게 바란다.
우리 대학 개교 70주년의 해가 밝았다. 개교 70주년을 맞아 우리 대학이 해결해야 할 가장 시급한 과제와 미래 100년을 위해 준비해야 할 과제는 무엇인지 우리 대학 학생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들어봤다. 등록금 마련을 위한 대출과 그것을 갚아나가는 ...
단대신문  2017-03-07
[백묵처방] 우리 대학이 나아갈 길
바야흐로 얼었던 호수가 몸을 푸는 봄, 새 학기가 시작되었다. 신입생들은 설렘 반 두려움 반으로 캠퍼스의 봄을 맞이하고, 재학생들은 이전보다 취업과 자기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대학에서 공부를 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무엇일까?’ ‘대학과 학생이 나아가야 ...
김지훈(문예창작) 교수  2017-03-07
[단대만평] 단대만평
장혜지 기자  2017-03-07
여백
단대신문 소개디보이스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죽전동 126번지  |  Tel : 031-8005-2423~4  |  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안서동 산29번지 Tel : 041-550-1655
발행인:장호성  |  주간:강내원  |  미디어총괄팀장:정진형  |  미디어총괄간사:박광현  |  미디어총괄편집장:양성래  |  편집장:김태희  |  청소년보호책임자:김태희
Copyright © 2017 단대신문. All rights reserved.